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위성정당 끌어들이려… 심상정(정의당)에 고양갑, 강성희(진보당)에 전주을 주나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4.02.08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후보 공천하지 않거나 야권 후보 단일화 추진할 수도

    더불어민주당이 야권 군소 정당들과 함께 '민주 개혁 선거 대연합'이라는 형태로 위성정당 창당을 공식화하자, 민주당과 군소 정당들이 비례대표뿐 아니라 지역구 의석 일부에 대해서도 '나눠 먹기'를 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민주당과 녹색정의당, 진보당은 과거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녹색정의당·진보당 후보가 출마한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는 식으로 '선거 연대'를 해왔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이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갑이나 진보당 강성희 의원의 지역구인 전북 전주을 등에서 민주당 후보를 공천하지 않는 방식의 야권 후보 단일화를 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군소 정당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울산이나 인천, 경남 일부 지역구의 단일화 가능성도 있다. 이를 통해 녹색정의당과 진보당 등을 민주당 주도 위성정당에 끌어들인다는 것이다. 지난해 4월 전북 전주을 보궐선거에서 강 의원이 당선된 것도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덕분이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역구 문제를 포함해서 대연합을 할 수밖에 없다"며 가능성을 열어 뒀다.

    녹색정의당과 진보당도 민주당 주도 위성정당 참여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심 의원은 "이 대표의 결정은 민주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어떻게 살려 나갈지를 기준으로 국민들이 평가하실 것"이라고 했다. 준연동형 도입의 당초 취지대로 소수 정당에 의석이 많이 돌아가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기본소득당·열린민주당·사회민주당 등으로 구성된 새진보연합은 아예 '전체 지역구의 야권 단일화'를 민주당에 제안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원내대표를 지낸 박홍근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민주 개혁 진보 선거 연합 추진단'(가칭)의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 추진단은 민주당 내에서 위성정당 창당 실무를 총괄하고, 야권 군소 정당들과의 비례대표 후보자 명부 공동 작성과 지역구 후보 단일화 논의 등을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95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