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베스트 애널리스트의 마켓뷰] (1) 하건형 신한투자증권 연구위원

    유소연 기자

    발행일 : 2024.02.07 / 경제 B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비대면 서비스 수요 느는 IT 주목… 금리 인하 고려한 투자 호흡은 길게"

    "1년 이상 자금을 굴린다면 금리 인하 가능성을 염두에 두되, 그보다 짧은 기간 안에 투자 성과를 내고 싶다면 인공지능(AI)처럼 금리 수준과 상관없이 기업 실적이 좋아지는 산업을 살펴야 합니다."

    하건형〈사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위원은 5일 "올해 투자에서는 고금리가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고 절대적 금리 수준 역시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4일(현지 시각) 미국 CBS와 인터뷰에서 "금리 인하의 속도와 폭은 시장 예상보다 느리고 작을 것"이라고 했다.

    하 위원은 조선일보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공동 주관한 '2023년 리서치 우수 증권사 및 베스트 애널리스트' 평가에서 2년 연속 경제분석(이코노미스트) 부문 베스트 애널리스트로 선정됐다.

    하 위원은 "연준은 올 2분기 경기 회복이나 물가 둔화 속도, 고용 시장 상황이 어떠할지 보면서 금리 인하 시기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위원은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르게 가져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금융 시장이 양호한 가운데 미 연준의 금리 인하가 늦춰질 가능성이 있는 상반기는 주식 포트폴리오 비중을 높이고, 하반기로 가면서 금융 시장 강세가 둔화하는 대신 금리 인하 기대감이 훨씬 커지기 때문에 채권 비중을 높이면 좋다"고 했다. 또 전반적으로 올해에는 제조·건설·플랫폼 기업의 실적이 좋아지는 반면, 자영업 중심으로 굴러가는 대면 서비스업·여행·외식 부문의 실물 경제는 좋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 위원은 "한동안 위축됐던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다시 올라오면 영향을 많이 받게 되는 산업을 살펴보라"고 했다. IT 분야가 대표적이다. 2020~2021년 코로나 팬데믹으로 비대면 소비가 짧은 기간에 폭증한 후 2022~2023년에는 상대적으로 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약세를 보였는데, 이제 비대면 소비가 다시 살아나는 시기가 온다는 것이다.

    하 위원은 올해 한국 성장률을 세계 주요 기관들보다 낮은 1.9%로 내다봤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1%포인트 내린 2.2%, 국제통화기금(IMF)이 기존보다 0.1%포인트 올린 2.3%로 제시한 것보다 낮은 수치다.

    하 위원은 "기업들이 수출로 돈을 벌더라도 한국에서 투자하고 있지 않다"며 "수출과 내수의 선순환이 깨지며 성장률에 수출 호조가 미치는 효과가 줄어들었다"고 했다. 또 "정부와 중앙은행의 기조가 '빚을 갚으라'는 쪽으로 바뀌며 내수 파급력이 과거보다 쪼그라들었다"고 했다.
    기고자 : 유소연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31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