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롯데, 부진사업 매각 1호는 세븐일레븐의 현금입출금기 사업부

    이미지 기자

    발행일 : 2024.02.07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롯데그룹이 유통 계열사인 코리아세븐의 현금입출금기(ATM) 사업부(옛 롯데피에스넷)의 분리 매각을 추진한다. 최근 신동빈 회장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업 방침을 바꿔 매수뿐 아니라 부진한 사업을 과감히 매각하겠다"고 밝혔는데, 그 발언 이후 첫 사업부 매각이 이뤄지는 것이다. 코리아세븐은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유통 회사로, 매각 대금은 400억~500억원으로 추산된다.

    롯데는 앞서 2017년에 코리아세븐의 자회사로 ATM 사업을 하던 롯데피에스넷을 매각하려 했으나 실패했고, 2019년 코리아세븐이 롯데피에스넷을 흡수·합병해 ATM 사업을 직접 운영하고 있었다. 코리아세븐 측은 "일본은 ATM을 통해 금융 등 다른 사업을 확장할 수 있지만 한국에서는 시장 확장성이 낮다고 봤다"며 "다른 편의점들처럼 이를 매각해 위탁 운영 방식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롯데가 부진한 사업을 정리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신 회장은 최근 "몇 년을 해도 잘되지 않는 사업에 대해서는 매각을 하는 것이 종업원에게도 좋지 않을까 생각하며 앞으로도 몇 개를 매각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이미지 기자
    본문자수 : 58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