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육군 사격 훈련, 이젠 탄피 안 주워도 된다

    양지호 기자

    발행일 : 2024.02.07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탄피 100% 회수' 규정 폐지 추진

    "어 내 탄피 어디 갔지?"

    한국의 군필 남성에게 '군대 다시 가는 꿈'만큼이나 식은땀 나게 하는 꿈이 사격 훈련 후 '탄피 잃어버리는 꿈'이다. 사격 훈련에서 탄피를 잃어버리면 얼차려뿐만 아니라 전 부대원이 탄피 하나를 찾기 위해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 그만큼 엄격하게 관리되는 게 탄피다.

    육군은 탄피를 줍느라 사격 훈련에 집중하지 못하는 상황을 바꾸기 위해 '탄피 100% 회수' 규정을 폐지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육군은 '육군 탄약 규정' 중 '탄피를 100% 회수하여 반납한다'는 부분을 '회수한 탄피를 반납한다'는 내용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육군은 그동안 탄피를 모두 반납하지 않을 경우 실탄이 소진되지 않았다고 간주하고 안전사고 우려 등이 존재한다고 봤다. 이에 수시간씩 탄피를 찾는 일이 군생활 중 여러 번 벌어지곤 했다. 군은 실전적·효율적 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탄피 규정을 현실적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한다.

    이날 육군 5사단 수색대대는 경기도 연천 검성골 사격장에서 소총에 탄피받이를 부착하지 않고 실전 사격 훈련을 했다. 육군은 "해당 부대는 DMZ 일대 작전 지역에서 활동하며 언제라도 적과 조우할 수 있어, 실전적 사격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웅 수색대대장은 "탄피받이 때문에 발생하던 총기 고장도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양지호 기자
    본문자수 : 6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