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노사문제, 지속 가능한 미래라는 큰 틀에서 논의해야"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4.02.07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사노위 위원들과 오찬 간담회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노사 문제는 단순히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집단 간의 문제가 아니라, 이 사회의 지속 가능성이라는 큰 틀에서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 직속 노사정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들을 대통령실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사회에 대한 애정, 후대에 대한 사랑, 국가에 대한 애국심의 측면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간다는 공동의 목적 의식으로 대화해 나간다면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은 "오늘 첫 본위원회에서는 5개 의제를 논의하는 것에 만장일치로 합의했다"며 "복합 위기 속에 '투쟁보단 대화하자'는 원칙과 방향에 노사정이 큰 합의를 거둔 것만으로도 대단히 큰 성과"라고 했다. 현 정부에서 경사노위 최고 의결 기구인 본위원회가 대면으로 열린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오찬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새롭게 시작되는 경사노위 사회적 대화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복합 위기 속에서 각자도생이 아닌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시기"라고 했다. 또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현 정부의 노사법치주의 기조 속에 최근 근로손실일수가 35% 정도 줄어드는 등 여러 성과가 나타났다"며 "노사정 협력으로 노사 평화의 시대를 만들어 국가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하겠다"고 했다.

    오찬 간담회에는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철수 서울대 명예교수 등 경사노위 위원 16명이 참석했다. 근로자위원인 박현호 프리랜서권익센터 상근위원이 "노동조합에 가입한 노동자뿐만 아니라 비정규직 노동자, 프리랜서 노동자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조만간 함께 대화하는 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장상윤 사회수석에게 주문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