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지역 국립대·미니 의대 위주로 더 뽑아

    안준용 기자

    발행일 : 2024.02.0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학별 정원 4월쯤 확정될 전망
    정부 "지역 의대 신설 계속 검토"

    보건복지부는 6일 올해 입시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고 했지만, 지역별·대학별 정원은 발표하지 않았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대학별 입학 정원은 교육부의 정원 배정 절차 등을 거쳐 추후 발표하겠다"고 했다. 대입 수시 모집 시작 등을 감안할 때 4월쯤 확정할 가능성이 크다. 대학별 모집 요강은 예년보다 조금 늦은 5월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학교별 배정에서 '지역 의료 인프라'와 '지역 간 의료 격차'를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방 국립대병원을 '지역 의료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힌 만큼 비수도권 중에서도 국립대와 정원이 적은 '미니 의대' 중심으로 정원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작년 10월 '의대별 정원이 최소 80명 이상은 돼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현재 국내 의대는 총 40곳이다. 국립대 11곳 중 강원대(49명), 충북대(49명), 제주대(40명) 등 3곳은 입학 정원이 50명 미만이다. 사립대 의대 29곳 중엔 가천대(40명), 성균관대(40명), 아주대(40명), 울산대(40명) 등 14곳이 입학 정원 60명을 밑돈다. 17개 대학의 정원만 100~120명으로 늘려도 1000명이 넘는다.

    복지부는 '의대 신설'과 관련해선 "계속 검토할 예정"이라고만 했다. 총선을 앞두고 최근 전국 각 지자체에선 앞다퉈 의대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경북 안동·포항, 경남 창원, 전북 남원, 전남 목포·순천·여수, 충남 공주·아산, 부산, 인천 등 10여 곳이 "우리 지역에 의대를 신설해야 한다"며 의대 유치 총력전에 나선 상태다.

    [표] 전국 시도별 의대 현황
    기고자 : 안준용 기자
    본문자수 : 84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