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 개막전에 지명타자 출전"

    박강현 기자

    발행일 : 2024.02.05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타니, 고척돔 경기 불참설 반박

    일본 출신 투타(投打) 겸업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30·LA다저스)가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2024시즌 MLB(미 프로야구) 개막전에 대해 "(출전을) 확신한다(very confident)"고 예고했다.

    MLB닷컴은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다저스 팬 페스티벌에 참여한 오타니와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했다. 오타니는 "지금 재활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지만 개막전까지 (몸상태를) 맞추는 건 문제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부상으로 2023시즌을 조기 마감한 오타니는 지난해 9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이다. 현재 타격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투수로 뛰는 모습은 2025년 이후에나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공식 개막전은 한국에서 유례없는 관심을 받고 있다.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3월 20일과 21일 오후 7시 5분에 이틀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4 MLB 정규리그 개막전인 '서울 시리즈' 두 경기를 치르기 때문이다.

    두 팀은 한국 팀들과 먼저 연습 경기를 벌인 뒤 개막전에 나선다. 오타니가 연습 경기에도 나설진 미지수지만, 최소한 개막시리즈 두 경기엔 지명타자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기고자 : 박강현 기자
    본문자수 : 64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