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그들이 무릎 꿇은 이유

    알 와크라=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4.02.05 / 스포츠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손흥민 프리킥 때 수비벽 앞 2명
    골키퍼 시야 가려 반응방해 목적

    한국 이재성(32·마인츠)과 양현준(22·셀틱)이 호주 선수들이 서 있는 수비벽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았다. 이들은 절묘하게 호주 골키퍼 시야를 가렸다. 덕분에 손흥민(32·토트넘)이 차는 모습을 볼 수 없었던 골키퍼는 반박자 느리게 반응하면서 골을 허용할 수밖에 없었다. 손흥민 슛 능력을 살리기 위해 미리 준비한 전술이었다.

    처음이 아니다.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프리킥 골을 넣었을 때도 똑같은 방법을 사용했다. 이때도 골키퍼가 궤적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었지만 한 박자 늦게 반응해 골이 들어갔다.

    한국은 2022년 6월 칠레와 평가전에서부터 이 전술을 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바로 그다음 경기였던 파라과이전까지 같은 전술로 한국 축구 역사상 첫 A매치 2경기 연속 프리킥 골을 넣었다. 위르겐 클린스만(60·독일) 감독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3월 콜롬비아 평가전에서도 손흥민은 이 방법으로 프리킥 골을 넣었다.

    단점은 있다. 골대와 가까운 프리킥에서는 문전에 있는 선수가 튀어나온 공을 재차 차면서 골이 나오기도 한다. 2~3명 선수를 동원해야 하는 이 전술은 두 번째 골 기회를 사실상 포기해야 한다. 그만큼 프리킥 슛 확률이 높지 않으면 비효율적일 수도 있다. 각도에 따라 수비 가담이 늦어지기 때문에 안 좋게 튕겨 나왔을 때 바로 시작되는 상대 역습을 막기 어렵다는 위험 부담도 있다.

    그래서 슛이 정확한 선수를 가진 팀만 활용할 수 있다. 해외에서는 리오넬 메시(37·마이애미)를 보유한 아르헨티나가 주로 사용한다.
    기고자 : 알 와크라=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79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