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밥 안 먹고 순찰? 충전만 하세월… 4개월 만에 해고된 뉴욕 '로보캅'

    뉴욕=윤주헌 특파원

    발행일 : 2024.02.05 / 사람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59㎝ 180㎏ 로봇 경찰 'K5'

    "사람을 위한 로봇인지, 로봇을 위한 사람인지 모를 지경."(뉴욕타임스 인터뷰 중)

    뉴욕경찰(NYPD)이 지난 2일 뉴욕 맨해튼 지하철역에 배치해온 로보캅(경찰 로봇) 'K5'에 대한 시범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하자 현지 언론에서 이런 보도가 나왔다. NYPD는 "K5를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했지만 다시 사람들 앞에 나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K5는 지난해 9월부터 맨해튼에서 가장 붐비는 타임스스퀘어 역에 배치됐다. NYPD는 K5의 활용도를 확인한 뒤 뉴욕시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하려 했다. 그런데 막상 일을 시켜보니 기대에 한참 못 미쳐 운영 4개월 만에 계획을 접었다. 현지 언론들은 "K5가 예상보다 빨리 해고됐다"고 했다.

    K5는 약 159㎝ 키에 몸무게는 180㎏에 달한다. 거대한 달걀처럼 매끈하게 생겼고, 흰색 바탕에 파란색 경찰 마크가 새겨졌다. 4개의 HD 카메라, 1개의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 등이 달렸다. 별도로 조종하지 않아도 긴급 상황이나 범죄 발생 시 영상을 자동 녹화하고 지하철 이용객이 로봇의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으로 상담원에게 연결돼 신고도 가능하다. 최고 속도는 사람의 보행 속도와 비슷한 시속 4.8㎞다.

    자칭 '신기술 마니아'인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지난해 9월 시범 운영 계획을 발표하며 "우리는 뉴욕을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혁신적인 도구를 탐구하는 데 전념하고 있고 로봇 경찰 K5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배치 초반에는 뉴요커와 여행객들이 K5 옆에서 '셀카'를 찍는 등 인기를 끌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흔히 기대하는 '로봇'처럼 자유자재로 다니며 순찰을 하지 못했다. 계단도 내려가지 못해 지하철역 구석에 우두커니 서 있었다. 게다가 K5를 혼자 두면 사람들이 고장 낼 수 있어 '사람' 경찰관 한 명과 늘 짝을 이뤄 근무했다. 이 때문에 "경찰이 로봇을 챙기느라 오히려 일이 늘었다"는 불만도 나왔다.

    실전 배치 전 뉴욕시는 "로봇은 사람과 달리 밥을 먹지 않아도 된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충전 스테이션'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많은 뉴요커들 사이에서 '로봇의 감시를 받는다'라는 강한 거부감이 있었던 것도 조기 퇴출의 원인이 됐다. 처음 등장 때부터 인권 단체는 '로봇이 사람의 얼굴을 찍어 보관할 것'이라면서 인권 침해 우려를 제기했다. 법률구조협회 등 단체가 "경찰청의 감시 기술 사용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반발이 거세 뉴욕시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 때문에 뉴욕시는 로봇에 안면 인식 기능을 뺐다.

    결국 많은 관심을 받던 로봇 경찰은 쓸쓸하게 퇴장했다. 뉴욕시가 로봇 회사와 맺은 계약 기간은 아직 남아 있지만, 이 로봇은 현재 지하철역 창고에 들어가 있다고 한다.
    기고자 : 뉴욕=윤주헌 특파원
    본문자수 : 13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