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성진·스티븐 연 "과거의 내게 '괜찮아' 말해주고 싶어"

    김민정 기자

    발행일 : 2024.02.03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에미상 8관왕 드라마 '성난 사람들' 감독·주연배우 화상 인터뷰

    "우리 안에 깊이 감춰진 어두운 부분을 조명하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어요. 서로의 내면에 있는 어둠을 바라보면서 비로소 상대를 이해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과정을 그리려 했습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원제 BEEF)'의 한국계 미국인 이성진(43) 감독은 2일 한국 언론과 한 화상 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지난달 15일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성난 사람들'이 8관왕에 오른 뒤 처음 열린 국내 간담회. 주연배우 스티븐 연(41)도 참석했다. 편안한 차림으로 등장한 두 사람은 한국어로 인사와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작년 4월 넷플릭스에 공개된 '성난 사람들'은 이 감독이 직접 각본을 썼다. 난폭 운전으로 얽히게 된 두 아시아계 남녀가 복수에 나서면서 파국으로 치닫는 이야기로, 이민자들의 삶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는 동시에 고립감과 내재된 분노 등 현대인들의 보편적 감정들이 포착돼 세계적으로 공감을 얻었다. 지난달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남녀 주연상 등 3관왕,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작품상과 남녀 주연상 등 4관왕, 에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남녀 주연상·작가상 등 8관왕에 등극했다.

    배역과 하나가 된 듯한 실감 나는 연기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스티븐 연은 주인공 '대니'를 연기할 당시 어려움을 털어놨다. 대니는 내재된 분노를 어찌할 바 모르는 위태로운 인물. "대니는 우리 모두가 가진 여러 모습의 수치심을 집약한 인물 같아요. 몹시 무력하고 통제력이 없죠. 대니를 연기하려면 배역에 완전히 녹아들어서 저조차도 통제력을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이상해 보이지 않을까' 같은 걱정도 내려놔야 했어요." 이어 그는 "제가 대니를 포기한다면 그건 우리 자신을 포기하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대니를 통해 궁극적으로 우리가 원하는 건 우리 모습 그대로 이해받고 사랑받고 수용되는 것이라 느꼈다"고 말했다.

    극 중 분노를 촉발한 난폭 운전이라는 소재는 이 감독의 경험에서 비롯됐다. 흰색 SUV를 모는 운전자의 난폭 운전을 목격한 뒤 '아마 운전자의 하루 일진이 안 좋았을 것'이란 생각에 닿았고 '성난 사람들'의 구상으로 이어졌다. 이 감독은 "처음에 정해져 있던 건 난폭 운전으로 시작해 마지막엔 서로의 어둠을 인식하고 서로 유대하는 것으로 끝난다는 것뿐이었다"며 "작품에 전달하려는 하나의 메시지가 있는 건 아니다. '성난 사람들'이 많은 사람의 마음을 울린 것은 배역 안에서 시청자 각자가 자신의 일부를 봤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모두 한국계 미국인이다. 이민자의 삶을 생생하게 그려낼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스티븐 연은 "이민자의 현실을 직접 겪었기에 잘 아는 부분이 컸고, 감독과 배우들이 많은 경험을 공유한 뒤 이를 우리 것으로 소화해 진실성을 담아내려 노력했다"고 했다. 이 감독은 '한국계라는 뿌리가 그에게 어떤 의미를 갖느냐'는 질문에 "작품에서 한국계 미국인으로 살아가는 것이 어떤지 대놓고 이야기하지는 않지만, 이 주제는 제 존재 안에 깊이 박혀있으며 앞으로 내놓을 작품에도 담길 것"이라고 했다.

    스티븐 연은 '한국 배우 송강호에 비견된다'는 말에 "감사하지만 말도 안 되는 비교"라며 손을 내저었다. 그는 "돌아보면 긴 길을 지나왔고, 그중에 기쁜 일은 나 자신을 알아가고 스스로에게 친절해지는 법을 배운 것이다. 그저 감사하며 '성난 사람들'로 이런 일들을 경험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 이 감독은 수상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한국어로 "그냥 되게 피곤해요, 하하"라고 익살스럽게 농담을 하기도 했다. 이어 "동료들과 존경하던 예술가들에게 인정받는 것은 기쁜 일이지만 겸허한 마음도 갖게 된다"며 "처음 이 일을 시작했을 때 제가 어땠고,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많은 생각이 든다. 나의 삶 속에서 그들이 알든 알지 못하든 내게 많은 영향을 준 분들께 감사하다"고 했다. '과거 힘든 시기의 나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두 사람은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괜찮아, 마음 편히 먹어. 다 괜찮아질 거야."
    기고자 : 김민정 기자
    본문자수 : 201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