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주말 내내 전국 흐리고, 제주엔 비 소식

    김윤주 기자

    발행일 : 2024.02.0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일 출근길엔 전국 비 또는 눈

    올해 입춘(立春)은 51년 만에 가장 따뜻하겠다고 기상청이 2일 밝혔다. 이번 주말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입춘 당일인 오는 4일부터는 남부 지방을 시작으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4일 서울 낮 최고기온을 영상 10도로 예보했다. 서울은 1973년 11.4도 이후 처음으로 영상 10도 이상인 입춘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최저기온도 1도로 예보돼 서울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봄의 시작을 종일 영상권에서 보내겠다.

    이번 주말 내내 전국이 대체로 흐릴 것으로 보인다. 3일 제주도는 가끔 비가 오겠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0.1㎜ 미만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0.1㎝ 미만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미세 먼지는 서울·인천·경기 남부·세종·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저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4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기 시작하겠다. 제주도는 가끔 비가 오겠으며, 이날 늦은 오후 전라권과 경남, 늦은 밤 충청 남부에 가끔 비가 내리겠다. 강한 바람도 동반할 것으로 예보돼 전 해상에 풍랑 특보, 해안과 높은 산지 중심으로 강풍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 발달 정도와 이동 속도에 따라 강수 지역과 시점, 형태 등은 변동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5일은 전국에 비 또는 눈이 예보돼 출근길 교통 안전에 유의가 필요하다. 강원 영동은 6일 오전까지 비 또는 눈이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5일 비가 그친 뒤로는 찬 공기가 유입돼 다음 주 후반까지 기온이 점차 떨어지면서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본문자수 : 81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