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한동훈 막 던져… 대통령부터 깎아라"

    원선우 기자

    발행일 : 2024.02.03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의원 세비 삭감? 보좌진도 깎여… 여의도에 좋은 인재들 오겠나"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에선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 중위소득 수준으로 국회의원 세비 삭감' 제안과 관련,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검찰총장부터 깎으라"는 반응이 나왔다.

    대통령은 2억원대 중반, 장관과 검찰총장은 1억원대 중반 연봉을 받는 것을 겨냥한 것이다. 국회의원도 1억원대 중반이다.

    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BBS라디오에서 "국회의원뿐 아니라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고위 공직자에 대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의 삶과 동일하게 세비와 연봉을 결정하겠다고 하면 존중하겠다"며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사장·부장검사·차장검사 등의 연봉도 그와 같이 논의한다면 성심성의껏 응하겠다"고 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도 CBS라디오에서 "'뒷돈 먹지 말고 나랏일 하라'고 세비를 주는 것"이라며 "국회의원 세비를 깎으면 보좌관도 깎아야 하는데 굉장히 감정적이다.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이 솔선수범한다면 찬성"이라고 했다.

    민주당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한 위원장이 해당 공약을 제시한 지난 1일,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본인은 막 던지는 것 없는지 한번 돌아보길 바란다"고 했다. 과거 한 위원장이 민주당에 썼던 '막 던진다'는 표현을 되돌려준 것이다. 윤 원내대변인은 "제안만 하지 말고 구체적 안을 제시해야 여야가 합의할 수 있다"며 "이제 한 위원장도 여의도화되신 거냐"고 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전형적인 검찰식 언론 플레이"라며 "한 위원장 제안에 진지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 어차피 국민의힘도 구체적인 안을 마련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재선 의원도 "당내에서 먼저 추인을 받고 제안을 해야지, 우리한테 던져놓고 '기득권 운동권 세력'으로 또 몰아갈 게 뻔하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실의 한 보좌관은 "보좌진은 업무 강도에 비해 박봉인데, 국회의원을 따라 보좌관 연봉까지 하향되면 여의도의 인재난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원선우 기자
    본문자수 : 96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