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탈당 경력 있는 출마자들 감점 안 하기로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4.02.03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6명 혜택… 대부분 친명 후보들

    더불어민주당이 2일 탈당 이력이 있는 친명 출마자들에게 공천 심사에서 감점 규정을 적용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혜택을 받은 16명 가운데 상당수가 비명계 의원 지역구에 도전한 친명 인사들이라 당 일각에선 "비명계 학살 의도가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이날 22대 총선 출마자 가운데 탈당 경력이 있는 16명에 대해 향후 공천 심사에서 탈당 관련 감산을 적용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 전력이 있는 출마자들은 25%의 감산을 받는다. 그러나 최고위는 "상당한 사유가 있는 탈당 경력 당원에 대해 22대 총선에 한해 감산을 적용하지 않되, 가산도 적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감산 적용을 받는 16명의 지역구 가운데 15명이 민주당 현역이 있는 곳이다.

    최고위가 공개한 인사 중엔 이건태 당대표 특보와 정진욱 당대표 정무특보 등 '이재명 특보'들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이승훈(서울 강북을·현역 박용진 의원), 서원선(인천 서구을·신동근 의원), 노희용(광주 동남을·이병훈 의원), 하석태(서울 양천갑·황희 의원), 문상필(광주 북갑·조오섭 의원), 송노섭(충남 당진·어기구 의원), 이나영·이은영(경기 의왕과천·이소영 의원) 등 비명계 의원 지역구 도전자들이 포함됐다. 대부분 '이재명 지킴이'를 자처하며 출마 준비 중인 원외 인사들이다.

    한 비명계 관계자는 "탈당 이력은 명백한 해당 행위인데, 경선 도중에 페널티를 적용하지 않겠다는 것은 의도가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지도부가 정당한 사유 없이 당헌당규를 무력화하고 있다"고 했다. 지도부가 규정을 무시하고 의도적으로 친명 후보들이 경선에서 유리하도록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도부 관계자는 "현역이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25% 정도 감점을 면제해 준다고 해서 특별히 더 유리해지는 게 아니다"라며 "이번에 감산이 면제되더라도 공관위에서 탈당 전력을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9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