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비례제 선출 방식 당원 투표 추진하려다 이재명 대표에 위임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4.02.03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더불어민주당이 4월 총선에 적용되는 선거제 결정 권한을 이재명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한 것은 '책임 떠넘기기'라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선거제 논의가 진척되지 않는 상황에서 지도부가 선거제 결정을 당원들에게 묻는 '전(全) 당원 투표'를 진행하려 하자 "이 대표가 책임을 당원들에게 전가한다"는 비판이 나왔기 때문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2일 네 시간 가까이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어 비례대표 선거제 결정을 위한 전 당원 투표 실시 여부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그 결과 이 대표가 선거제 결정 방식을 포함한 포괄적인 입장을 정하는 게 맞다는 결론을 내렸다. 강선우 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허심탄회한 소통이 있었다"며 "(이 대표에게) 포괄적 위임을 하기로 했고, 이후 절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민주당에선 비례대표 선출 방식을 득표수에 비례하는 병립형으로 돌아가자는 의견과 선거제 개혁 약속을 지키기 위해 현행대로 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재명 대표가 지난해 11월 "멋지게 지면 무슨 소용이냐"며 병립형 회귀를 시사했으나, 당 안팎의 반발이 커 결정을 미루고 있다. 이도 저도 못 하는 상황에서 정청래·서영교 최고위원이 전 당원 투표를 제안하면서 당이 실무 절차에 착수했는데, 이날 고민정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반발하는 등 지도부 내에서도 이견이 분출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이 약속을 뒤집거나 어려운 결정이 필요할 때마다 '전 당원 투표'를 동원하면 지도부는 도대체 왜 필요하냐"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7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