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영호 통일 장관 "국회 친북 토론회 결코 묵과 못 한다"

    원선우 기자

    발행일 : 2024.02.01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행사 주최한 윤미향 의원 비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최근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토론회에서 '평화를 위해서라면 북한의 전쟁관도 수용' '북한의 전쟁은 정의의 전쟁관' 등 언급이 나온 데 대해 "학문적 자유라는 미명하에 우리 자유 대한민국이 이룬 성과와 정체성을 훼손하는 반국가적 행태로서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31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열린 북한 인권 다큐멘터리 '비욘드 유토피아' 상영회에서 "이는 북한의 선전·선동에 호응하고 북한의 의도에 전적으로 동조하는 황당한 행태로, 상식을 가진 국민이라면 도저히 납득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강사빈 상근부대변인도 "국가관을 뒤흔드는 '친북 세미나'를 개최한 윤미향 의원을 강력 규탄한다"며 "친북 행위를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대놓고 저지르고 있는 상황에 분노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윤 의원은 자신이 저지른 반국가적 행태들에 대해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죄하고 해명하라"고 했다.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강석호)은 성명을 내고 "반국가적인 이적(利敵) 망언"이라며 윤 의원 사퇴를 요구했다. 이 단체는 오는 2일 광화문에서 '친북 망언 윤미향 규탄 결의 대회'를 열 계획이다. 재향군인회(회장 신상태)도 국회에 윤 의원 제명 등을 요구했다. 북한인권민간단체협의회는"종북 세력의 숨겨둔 본심이 역력히 드러난 광경"이라며 "정부 당국이 향후 종북 세력의 반(反)대한민국 활동에 철저히 법대로 집행할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윤 의원 측은 당시 토론회의 논란 발언과 관련, "한반도에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 충돌이 있어선 안 된다"며 "개인 견해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제의 토론회에서 "북의 전쟁은 정의의 전쟁관" 등 발언을 한 김광수 '부산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은 이날 본지에 "북의 전쟁관에 동조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했다. 그는 "발언의 진짜 요지는 한반도(조선반도)에서의 전쟁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고 분단 체제하에서는 완전한(온전한) 평화가 도래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원선우 기자
    본문자수 : 101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