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외국인 관광객 11조원 쓸때, 한국인은 해외서 20조원 썼다

    김은정 기자

    발행일 : 2024.02.01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좁혀지지 않는 관광소비 격차

    짧은 시간 한국을 다녀가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씀씀이가 연간 10조원대를 회복했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외국인 관광객(비거주자)이 지난해 국내에서 쓴 돈은 작년 3분기 말까지 11조44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해외여행이 자유화되기 이전인 1980년대까지는 우리 국민이 해외로 나가 쓴 돈보다 외국인이 한국에 들어와 쓴 돈이 더 많았다. 하지만 우리 경제가 발전하고 해외여행이 본격화하면서 차차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급증해 2007년에는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외국인 국내 소비의 5배에 육박하기도 했다. 그러다 한류 바람을 타고 2012년 외국인 관광객이 1000만명을 돌파한 것을 기점으로 외국인이 한국에서 쓴 돈이 연간 10조원을 넘어서기 시작했다.

    다만 외국인들의 국내 소비가 늘어나는 속도만큼 내국인들의 해외 소비도 빠르게 회복되는 중이다. 작년 3분기까지 내국인이 해외에서 쓴 돈은 총 20조5331억원으로 외국인 국내 소비의 1.8배에 달했다.

    최근 기록적 엔화 약세에 따라 제주도 대신 일본으로 떠나는 내국인이 상당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는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한국관광공사와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2507만명 가운데 한국인이 696만명(27.8%)으로 가장 많았다.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을 방문한 일본 관광객은 232만명으로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의 33% 수준에 그쳤다.
    기고자 : 김은정 기자
    본문자수 : 73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