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호흡기감염 질환 '백일해' 급증… 임산부·신생아 가족 백신 접종을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3.12.07 / 건강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호흡기감염 질환인 백일해 환자가 최근 크게 늘면서 산부인과학회가 임신 여성 및 신생아 돌봄 가족에게 백일해 백신 접종 권고에 나섰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 백일해균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으로 가족 내 2차 발병률이 80%에 달한다. 감염은 주로 백일해 환자와의 직접 접촉, 기침 및 재채기 등에 의한 호흡기 전파에 의해 이뤄진다. 백일해 감염 후 무증상인 가족 구성원이 아이들에게 백일해를 일으키는 주요 감염원으로 지목된다. 이달 초 집계된 백일해 환자 수는 112명으로, 지난달 29명 대비 3.8배 증가한 상황이다. 이에 산부인과학회는 백일해, 독감 등 주요 백신 접종에 대한 권고안을 발표했다. 학회는 우선 임신 27~36주에 Tdap(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접종을 권장했다. 백일해 백신은 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뿐더러 오히려 어머니에게 형성된 항체가 태반을 통해 태아에 전달돼 신생아 시기에 백일해로부터 보호 효과를 가지기 때문이다.

    박중신 이사장은 "임신 중에 백일해 예방주사를 맞으면 절대 안 된다고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갓 태어난 신생아가 백일해에 걸리면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모자 보건 향상을 위해서 임산부가 백신 접종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생아가 있는 가족 내 청소년과 성인(부모, 조부모)의 경우도, Tdap 접종력이 없다면 밀접 접촉하기 2주 전까지 Tdap 접종이 권고된다. 한편 학회는 일부 임신부가 백신 부작용 우려로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을 기피하는데, 임신 주수에 관계없이 10~11월에 독감 백신 접종을 맞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8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