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준의 맛과 섬] (166) 부산 물메기회

    김준 전남대 학술연구교수

    발행일 : 2023.11.29 / 여론/독자 A3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부산에 첫눈이 내리던 날이다. 오랜만에 만난 지인과 일이 끝난 후 헤어지기 아쉬워서 남포동을 찾았다. 주말이라 오가는 사람이 많다. 새벽시장 길목에 있는 허름한 횟집에 들어섰다. 주인이 늦은 점심을 먹다 반겼다. 겨울철에 맛이 가장 좋다는 줄가자미회를 원했지만, 풍랑으로 조업을 나가지 못해 횟감이 없어 아쉬웠다. 대신 물메기를 선택했다. 으레 시원한 물메기탕을 생각하는데 지인은 회로 주문했다. 활어를 남다르게 사랑하는 지역이라서일까. 아니면 복국을 사랑해서일까. 메뉴에도 없는 물메기회를 주문했다.

    물메기는 꼼칫과 어류로 겨울에 통영, 남해, 거제, 고성, 여수 등 남해 해역과 군산, 서천 등 서해에서도 잡힌다. 남해 해역에서는 통발로 잡고, 서해에서는 조차를 이용해 그물로 잡는다. 어류도감에는 꼼치라 하지만, 어민들은 물메기라 부른다. 통영에서는 미기라고도 한다. 미기는 메기를 이르는 사투리이다. 물메기는 가격이 저렴해 서민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지만, 지금은 값이 헐하지 않다. 산지에서만 즐기던 물메기는 이제 명태를 밀어내고, 전 국민 겨울 생선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물메기회를 처음 맛본 곳은 통영 추도라는 섬이다. 회무침을 준비하다 몇 점 맛을 본 적이 있다. 그러니까 오롯이 물메기회를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식감은 씹을 것도 없고, 맛은 심심하다. 그런데 중독성이 있다.

    물메기회를 담은 접시가 바닥을 드러낼 즈음에 회무침을 내왔다. 주인에게 원산지를 물으니 통영에서 가져온다고 답한다. 미나리와 무 등에 두툼한 살을 넣은 회무침도 큰 사랑을 받는다. 회무침이든 회든 물메기는 도톰하게 썰어야 한다. 마무리는 뼈와 머리를 넣고 끓인 물메기탕이다. 겨울 무와 겨울 물메기가 만나는 탕의 시원함은 어느 생선도 따라가지 못한다. 회무침도 그렇지만 물메기회는 신선하지 않으면 맛보기 어렵다. 한때 못생겼다고 외면을 받았지만 회와 무침과 탕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어 참 좋다.
    기고자 : 김준 전남대 학술연구교수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96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