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고우석 메이저리그 꿈 이룰까

    박강현 기자

    발행일 : 2023.11.29 / 스포츠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LG, KBO에 정식절차 접수 "계약금 낮으면 안 보낼 것"

    프로야구 LG 우완 마무리 투수 고우석(25)이 미국 무대를 향한 도전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LG 구단 요청에 따라 MLB(미 프로야구) 사무국에 고우석 포스팅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MLB 30개 구단은 앞으로 MLB 사무국이 포스팅을 고지한 다음 날 오전 8시(미 현지 동부 시각 기준)부터 30일째 되는 날 오후 5시까지 고우석과 자유롭게 협상·계약을 할 수 있다. 계약을 하게 될 경우 해당 구단은 한·미 선수계약협정에 따른 이적료를 LG에 지급해야 한다.

    2017년 1차 지명으로 LG에 입단한 고우석은 7시즌 동안 정규시즌 통산 354경기(368과 3분의 1이닝)에 나서 19승26패, 평균자책점 3.18, 139세이브, 401탈삼진을 기록했다. 시속 150km를 넘나드는 강속구로 2019년부터 LG 붙박이 마무리로 활약해 5년 연속 두 자릿수 세이브를 달성했다. 지난해 리그 세이브왕(42세이브·평균자책점 1.48)에 등극하며 국내 최고 마무리 반열에 들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 몇몇 구단들이 그에게 관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진다. LG 구단은 MLB 구단들 계약 규모에 따라서 최종 결정을 내릴 전망이다. 계약 조건이 납득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면 고우석을 떠나보낼 수 없다는 게 현재 LG 입장이다. 차명석(54) LG 단장은 "고우석 자신도 '헐값'엔 가지 않겠다고 했다"며 "올해 계약이 무산되더라도 내년에 또 도전할 것이라는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기고자 : 박강현 기자
    본문자수 : 74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