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프리미어리그에 '코리안 황소' 경계령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3.11.29 / 스포츠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황희찬 페널티킥으로 리그 7호골

    황희찬(27·울버햄프턴)이 저돌적인 돌파로 페널티킥을 유도하고 직접 마무리하는 등 맹활약하며 자신이 왜 '황소'라 불리는지 증명했다.

    황희찬은 28일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풀럼과 벌인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1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1-2로 뒤지던 후반 28분 상대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따냈다.

    울버햄프턴 골키퍼 조제 사(30·포르투갈)가 길게 찬 공이 상대를 맞고 풀럼 골문 쪽으로 흐르자 황희찬이 순간 스피드로 쇄도, 머리로 공을 받아 전진했다. 황희찬은 2명과 경합하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반칙에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는 울버햄프턴 최다 득점자인 황희찬. 그는 공을 가운데로 강하게 꽂아 넣었다. 상대 골키퍼를 완전히 속인 담대한 골이었다.

    황희찬이 승부 균형을 맞췄으나 울버햄프턴은 이후 후반 추가 시간 페널티킥 골을 허용하며 2대3 패했다. 리그 12위(4승3무6패·승점 15) 울버햄프턴은 다음 달 3일 선두 아스널(9승3무1패·승점 30) 원정길에 오른다.

    이날 황희찬은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황희찬은 리그에서 7골 2도움을 기록 중이고, 리그컵 1골을 넣었다. EPL 득점 순위는 공동 5위. 리그 8골로 공동 3위에 올라있는 손흥민(31·토트넘)과 한 골 차다.

    황희찬은 골 외에도 날카로운 돌파와 매끄러운 연계 플레이를 선보였다. 황희찬은 0-1로 뒤지던 전반 14분 동료 마리오 레미나(30·가봉)의 침투 패스를 따라 빠르게 쇄도했고, 상대 수비 사이를 골라 페널티박스 바로 밖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공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그는 뒷발로 공을 내주는 감각적인 패스도 선보였고, 후반 추가시간 11분엔 크로스바를 살짝 넘기는 회심의 슈팅을 날리는 등 분전했다.

    이런 활약에 황희찬은 팀 패배에도 EPL 사무국 선정 경기 최우수 선수에 올랐다. EPL 13라운드 10경기 중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 경기(1대1)를 제외한 9경기는 승부가 갈렸는데, 패전 팀 선수가 최우수 선수에 오른 건 황희찬이 유일하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107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