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강욱 "침팬지 암컷은 1등 못해" 조국 "하하"

    최혜승 기자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11.29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8일 조국 북콘서트서도 비하 발언

    최근 김건희 여사를 겨냥해 "암컷들이 설친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전 의원이 해당 발언 바로 전날에도 '암컷'을 거론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은 지난 18일 진행된 조국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전주 북콘서트에서 나왔다. 조 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유시민 작가가 윤석열 개인 또는 윤석열 정부를 보고 침팬지 집단이라고 했는데 적절하다고 본다"며 "침팬지는 자기들끼리 싸우고 자기들이 내세운 사람을 음모를 꾸며 몰아낸다. 최근 윤핵관 그룹이 쫓겨나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했다.

    그러자 최 전 의원은 "희한하죠. 윤핵관들 보면 유인원 비스무리하게 생긴 사람들이 나오잖아요. 참 신기해"라고 했다. 이어 "유시민 선배가 그거 하나 놓친 것 같다"며 "적어도 침팬지 사회에선 암컷이 1등으로 올라가는 경우는 없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의 이 발언에 조 전 장관은 소리 내 웃었다. 관객석에서도 웃음과 박수가 터져나왔다. 이에 최 전 의원은 "천천히 생각해보십쇼. 무슨 말인지"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전주 MBC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됐다.

    최 전 의원은 조 전 장관 북콘서트 다음 날인 지난 19일에도 민형배 의원 북콘서트에서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고 했다가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았다.

    최 전 의원은 28일에는 야권 성향 유튜브 채널인 '박시영TV'에 출연해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거론하며 "김건희 명품백이 나보다 뉴스 가치가 떨어지나?"라고 했다. 자신의 문제 발언은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됐는데, 김 여사 관련 보도는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최 전 의원은 "내가 그렇게 빌런(악당)인가"라며 "그래도 (언론이) 양심은 있어야지, 대통령 부인이 그렇게 했는데 그걸 안 쓰고 너무하잖아"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이날도 '암컷' 발언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앞서 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표, 홍익표 원내대표, 조정식 사무총장 등이 최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해 줄줄이 '대리 사과'를 했다.
    기고자 : 최혜승 기자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05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