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낙연, 신당 창당 질문에 "여러 갈래로 생각중"

    주희연 기자

    발행일 : 2023.11.29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李대표와 野지도부 공개 비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제1 야당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다"며 "도덕적 감수성이 무디어지고, 어쩌다 정책을 내놓아도 사법 문제에 가려진다"고 했다. 그동안 당내 현안에 대해선 공개 발언을 자제하던 이 전 대표가 당 지도부와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문제를 공개 비판한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싱크탱크인 '연대와공생'이 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은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한다"며 "지금의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그 면역 체계가 무너졌다. 그 결과 도덕적 감수성이 무디어지고, 국민의 마음에 둔해졌다"고 했다. 당 지도부가 강성 지지층인 개딸에 기대 당을 운영하다 보니 민심에서 멀어졌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사당화'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표가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이 대표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 전 대표는 다당제 실현을 위해 내년 총선에서 선거제가 현행대로 가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주장이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 전 대표는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 국가를 위해 제가 할 일이 무엇인지 골똘히 생각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비명계 이원욱·윤영찬·김종민·조응천 의원이 모인 '원칙과 상식'에 대해서도 "그들의 문제의식과 충정에 공감한다"고 했다.

    당 일각에선 이 전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몸풀기에 나섰다는 말이 나온다. 이낙연계 설훈 의원은 이날 "한국 정치에서 이낙연이라는 이름 석 자는 앞으로 계속 요구할 것이고 언젠가는 이름값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온다고 본다"고 했다.

    하지만 민주당 출신 무소속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가 지난 정권에서 총리와 당 대표를 했던 것을 거론하며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정책 실패에 대한 책임을 돌아보는 것이 마땅하다"며 "자기 책임은 모두 망각한 채로 당 지도부를 흔들고 있다"고 했다. 다른 친명계 의원은 "이 전 대표와 가까웠던 의원들도 이 전 대표 등판에 대해선 회의적이지 않으냐"며 "딱히 위협적이라 보진 않는다"고 했다.
    기고자 : 주희연 기자
    본문자수 : 115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