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547일의 대장정 마무리

    파리=정철환 특파원 류정 기자

    발행일 : 2023.11.29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사우디 119·부산 29·로마 17표

    대한민국 부산이 2030년 세계 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와 피를 말리는 경쟁에서 패했다. 지난해 5월 말 엑스포 유치 추진위원회를 결성, 547일간 치열한 유치전을 벌여왔으나 '오일 머니'를 앞세워 한발 먼저 유치전에 뛰어든 사우디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29일 새벽(한국 시각) 프랑스 파리 외곽의 '팔레 드 콩그레' 행사장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부산은 29표를 받았고, 로마는 17표, 사우디아라비아가 119표를 받아 승부가 났다.

    BIE 고위 관계자는 "지금까지 있었던 거의 모든 엑스포 개최지 결정투표에서 1차 투표 1위 도시가 2차 투표에도 1위를 해왔다"며 "부산이 이번에 선례를 깰 것이란 기대도 있었지만, 실현되지 못했다"고 했다.

    한국은 앞서 1993년 대전 엑스포(과학), 2012년 여수 엑스포(해양과 환경) 등 특정 분야를 주제로 열리는 '전문엑스포(인정 박람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와 달리 2030 엑스포는 모든 분야를 포괄하며, '월드 엑스포'로 불리는 등록 박람회다. BIE 주관 엑스포 중 가장 격이 높은 행사다. 올림픽·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행사로 꼽히나 한국은 아직 유치하지 못했다. 지금까지 이 3대 행사를 모두 개최한 나라는 미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일본 등 이른바 G7(7국) 소속 6국뿐이다.

    민관 합동 엑스포 유치단을 이끌어온 한덕수 국무총리는 투표 결과 발표 직후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부산을 지지해 준 BIE 회원국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모두가 바랐던 대역전극은 무산됐지만, 이번에 다진 글로벌 외교 네트워크는 대한민국 국익과 경제의 지평을 넓히는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했다. 기사 A4면
    기고자 : 파리=정철환 특파원 류정 기자
    본문자수 : 87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