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의도·노량진 등 '알짜'도 유찰… 찬바람 부는 재개발·재건축 시장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3.11.27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고금리와 공사비 인상 영향 탓… 장기화땐 주택공급 위축 우려

    고금리와 공사비 인상 여파로 수도권 내에서 '노른자'로 통하는 주요 재건축·재개발 사업장들마저도 시공사 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 건설사와 조합이 기대하는 공사비의 차이가 큰 데다 향후 추가적인 공사 원가 인상이나 경기 침체 가능성도 있어 건설사들이 몸을 사리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이 장기화하면 주택 공급이 위축되면서 시장 불안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달 20일 입찰을 마감한 서울 동작구 노량진1구역 시공사 선정에 아무도 응하지 않아 유찰됐다. 노량진 1구역은 총 2992가구로 노량진뉴타운 중 가장 규모가 가장 큰 데다, 지하철 1·9호선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대형 건설사들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다. 앞서 9월 열린 현장 설명회에는 삼성물산과 GS건설, 포스코이앤씨, 금호건설 등 총 7개 사가 참석했고 삼성물산과 GS건설의 참여가 유력한 것으로 평가됐지만 실제 입찰에 참여한 곳은 없었다.

    이 같은 결과는 공사비 때문이란 분석이다. 노량진1구역 최초 시공자 선정 계획 수립 당시 공사비는 3.3㎡(1평)당 695만원이었다. 이후 공사비 인상분을 반영해 730만원으로 변경해 입찰을 받았지만, 건설사들은 이 금액도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 조합은 공사비를 3.3㎡당 790만원으로 높여 내년 초 다시 입찰을 받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같은 날 진행된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 시공자 재선정 입찰에도 대우건설만 의향서를 제출해 지난 9월 1차에 이어 두 번째 유찰됐다. 지난달 시공사 선정 입찰에 나섰던 서울 성동구 응봉1구역 재건축도 현대건설 단독 입찰로 유찰됐다.

    현장 설명회에는 현대건설 외에도 삼성물산, DL이앤씨, 호반건설 등 10개 건설사가 참석했지만 조합 측이 제시한 공사비(3.3㎡당 755만원)가 낮다고 판단해 입찰을 포기했다. 서울 중구 신당9구역은 올해 1월 입찰 당시 3.3㎡당 742만원의 공사비로 유찰되자 840만원으로 올려 지난달 재입찰에 나섰지만 또다시 공사 선정에 실패했다.

    2~3년 전만 해도 대형 재건축·재개발 공사를 두고 건설사들이 출혈 경쟁을 벌이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하지만 작년 하반기 부동산 경기가 꺾이기 시작했고 공사비, 금리 등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옥석을 가리는 분위기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도심 내 재건축·재개발이 계속 미뤄지면 신규 주택 공급 부족으로 부동산 시장이 불안해질 수 있으므로 최소한의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주거용 건물 건설 공사비 지수 추이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12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