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다이애나 약혼 때 블라우스, 경매에 나온다

    김나영 기자

    발행일 : 2023.11.27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981년 착용한 연분홍색 의상
    내달 14~17일 줄리앙 옥션서
    8 만~10만달러에 판매될 예정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빈이 약혼 발표 당시 패션 잡지 사진에서 입었던 연분홍색 블라우스가 경매에 나온다고 가디언이 2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1981년 2월 다이애나가 찰스 3세와 약혼을 발표할 당시 패션 잡지 보그 영국판에서는 다이애나의 초상 사진 한 장이 공개됐다. 이 사진에서 다이애나는 연분홍색 블라우스를 입었는데, 청순한 모습이 화제가 됐다. 블라우스는 느슨한 주름 칼라에 앞쪽에 리본 장식을 더했다. 영국 유명 디자이너 엘리자베스·데이비드 이매뉴얼이 공동 디자인했다. 앞서 2019년 켄싱턴궁에서 열린 '다이애나: 그녀의 패션 이야기'란 전시를 통해서도 이 블라우스가 공개됐다. 이번에 미국 경매 업체 줄리앙 옥션을 통해 추정가 8만~10만달러(약 1억~1억3000만원)에 나올 예정이다.

    이번 경매에선 다이애나가 입었던 이브닝드레스도 공개될 예정이다. 모로코 출신 디자이너 자크 아자그리가 제작한 드레스는 발레리나들이 무대 의상으로 입는 치마와 비슷한 스타일이다. 다이애나는 이 드레스를 1985년 4월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착용했다. 이 드레스는 10만~20만달러(약 1억3000만~2억6000만원)의 가치로 추정된다.

    한편 이번 경매에는 영화 '샤레이드'(1963년)에서 배우 오드리 헵번이 입었던 지방시 드레스 등 각종 제품들도 나온다. 할리우드 드라마 '섹스 앤드 더 시티'의 여주인공 캐리 브래드쇼(세라 제시카 파커)가 썼던 노트북(애플 파워북 G3)도 경매에 부쳐진다. 줄리앙 옥션은 다음 달 14~17일 미국 베벌리힐스 현장과 온라인에서 열린다.
    기고자 : 김나영 기자
    본문자수 : 79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