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연평도 전사 해병 어머니 "나도 안보 불감증이었다"

    발행일 : 2023.11.25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난 23일은 북한이 서해 연평도에 포탄 170여 발을 쏟아부어 군인 2명과 민간인 2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 13년이 되는 날이었다. 당시 전사한 해병대원 서정우 하사의 모친 김오복씨는 대전 현충원 추모식에서 "안보 위협 상황에서 누구도 희생의 예외가 될 수 없음을 절감한다"고 했다. 본지와의 통화에선 "내가 바로 '안보 불감증'이었다. 전방도 아니고 평생 광주에서 교사로 지냈다"며 "북한 도발에 따른 희생엔 예외가 없다는 걸 아들이 휴가 나오다가 그렇게 처참하게 전사하고 나서야 알았다"고 했다.

    북한은 헌법과 노동당 규약에 '핵무력 고도화'와 '적화 통일'을 명시한 채 우리의 두 배가 넘는 120만 군을 거느리고 각종 재래식·화학·핵무기로 중무장한 집단이다. 불과 70여 년 전 남침해 국토를 도륙한 뒤로도 셀 수 없는 무력 도발을 해왔다. 지금도 주민은 굶주리게 하면서 온갖 무기 만드는 데만 광분하고 있다. 하지만 이 심각한 실상에 경계심을 갖는 국민은 많지 않다. 안보 불감증은 아마도 한국에 가장 널리 퍼져 있는 질환일 것이다.

    이 질환엔 민주당에 큰 책임이 있다. 이들은 북한의 남침도 '그럴 이유가 있었다'고 하고, 핵무기를 만들어도 '방어용'이라고 변호한다. 북핵이 그대로 있는데 대북제재를 해제하자고 한다. 북한이 도발하면 '우리 때문'이라는 말을 빼놓지 않는다. 천안함 폭침을 일으켜도 '북한 소행일 리가 없다'고 했다. 도리어 '전쟁이냐 평화냐'는 선전으로 국민 불안 심리 자극에만 열중했다. 북에 현금을 못 줘 안달이었고 전 정권은 임기 내내 남북 이벤트에만 매달렸다. 그 사이 북은 한국 타격용 전술핵까지 완성했다.

    이번 북의 정찰위성 발사와 정부의 9·19 합의 효력정지 때도 마찬가지였다. 민주당 대표는 러시아의 대북 군사 기술 제공을 두고도 "우리 정부의 대러 적대 정책, 적대 발언 때문 아니냐"고 했다. 러시아의 대북 지원은 한국의 대러 정책과 상관없이 북한이 러시아에 포탄을 지원한 것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다. 누구나 아는 문제를 호도해 우리끼리 내분을 일으키려 한다.

    김오복씨는 "안보의 소중함을 모든 국민이 머릿속에 각인해야 한다"고 했다. 혈육을 잃고 난 뒤에야 안보 불감증에서 벗어나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진심 어린 조언이다. 민주당이 들어야 할 고언이다. 하지만 추모식에 민주당 인사는 찾아볼 수 없었다고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18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