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황의조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의혹… 형수는 유포·협박 혐의

    신지인 기자 오유진 기자

    발행일 : 2023.11.24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찰은 황씨, 검찰은 형수 수사
    황 "나와 가족, 형수 결백 믿어"
    피해자 "촬영 동의한 적 없다"

    국가 대표 축구 선수 황의조(31·사진)씨의 '성관계 동영상'과 관련해 검경(檢警)이 23일 본격 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해당 동영상을 불법 촬영했다는 혐의로 황씨를, 서울중앙지검은 동영상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황씨를 협박한 혐의로 황씨의 형수 A씨를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A씨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1부에 배당했다.

    이 사건은 지난 6월 인스타그램에 황씨의 성관계 영상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자신을 황씨의 '전 연인'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는 "황씨가 다수의 여성과 관계를 맺고, 여성들을 가스라이팅하고 있다"며 "수많은 여성이 저와 비슷하게 당했고, 앞으로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나올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황씨는 "불법적 행동을 한 사실이 없고 글 내용 역시 사실무근"이라며 글 작성자를 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경찰이 수사한 결과, 동영상과 글을 올린 사람은 황씨의 전 연인이 아닌 형수 A씨로 드러났다고 한다. A씨는 남편과 함께 시동생의 매니저 역할을 하며 황씨와 같이 해외 체류 중이었다. 경찰은 A씨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황씨에게 보내 협박한 정황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는데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당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 상태에서 A씨 사건은 검찰로 송치됐다. A씨 진술의 진위 규명 책임이 검찰로 넘어간 셈이다. 황씨 측은 이날 "황의조 선수와 가족들은 형수 A씨의 결백을 믿고 있다"고 했다.

    이와는 별개로 경찰은 황씨를 불법 촬영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황씨가 영상에 등장한 B씨의 동의 없이 촬영했다면 처벌 대상이다. 황씨의 법률 대리인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휴대전화를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촬영했고, 이 여성도 분명히 이를 인지하고 관계에 응했다"고 했다.

    그러나 B씨의 법률 대리인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는 촬영에 동의한 바가 없었다"며 "촬영 사실을 안 직후 영상 삭제를 요구했지만, 불법 촬영이 반복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축구협회와 국가 대표팀이 2차 가해에 동조하고 있다고 했다. B씨 측은 "불법 영상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라며 "축구협회나 위르겐 클린스만 국가 대표팀 감독이 2차 가해에 동조하는 언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40년 축구 인생에서 많은 사건과 추측을 접하고 살았다"며 "무엇인가 명확히 나오기 전까진 선수가 경기장에서 기량을 발휘하게 하고 싶다"고 했다.
    기고자 : 신지인 기자 오유진 기자
    본문자수 : 127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