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조계종 "尹정부, 종교편향 인사 시정하라" 성명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발행일 : 2023.11.2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참모·軍장성 중 불자 전무" 반발

    대한불교조계종이 윤석열 정부에 대해 '종교편향 인사를 시정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조계종의 국회 격인 중앙종회의 종교편향불교왜곡대응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윤석열 정부는 출범 이래 지속적으로 통합이 아닌 갈등을 조장하고, 사회 간 종교 간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며 "특히 윤석열 정부의 장차관, 대통령실의 참모들, 군 장성에 이르기까지 불자(佛子)들이 거의 전무한 현실은 매우 의도된 종교 편향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위는 ▲국가 주요 인사정책에서 편향적 인사 즉각 중지 ▲이승만 기념관 국유지 건립 추진 중지 ▲홍범도 흉상 철거 철회, 이태원 참사 유가족에 대한 진실된 추모 ▲종교 간 갈등 조장 중지, 국민통합 위한 정책 수립 등을 촉구하면서 "지극히 공정하고 상식적인 촉구가 이행되지 않을 시 불교계는 물론 공정과 상식을 추구하는 모든 국민과 연대하여 분연히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위의 성명서는 지난 14일 교구 본사 주지회의, 17일 중앙종회 초선의원 모임, 22일엔 중앙신도회에 이어 조계종에서 나온 네 번째 성명서다. 다음 주에는 원로의원 회의도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의 종교 편향 문제 제기는 "주요 인사에서 불자들이 배제되고 있다"는 인식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군 대장 진급 인사에서 불자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이를 계기로 불교계 자체 조사 결과 장차관과 대통령실 수석급에도 불자는 극소수였다는 것. 또 대통령실에서 종교 문제를 다루는 시민사회수석의 후임자로 한때 독실한 개신교 신자가 후보로 거론됐던 점도 감정을 자극했다.

    또 "대통령 스스로가 공약한 '전통사찰 관련 정책'은 법안 개정은 물론 예산 반영조차 미진하다"(교구본사 주지회의 성명) 등의 불만도 있다. 조계종의 한 관계자는 "수석 가운데 불교 신자가 한 명도 없어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청와대 불자 모임(청불회) 회장을 맡았던 문재인 정부 때가 생각날 정도"라고 말했다.
    기고자 :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본문자수 : 99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