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韓英 정상 "북 정찰위성 도발 규탄"… 안보리 10국도 성명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11.24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낙 영국 총리는 22일(현지 시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군 정찰위성 발사를 규탄했다. 대통령실은 "양국 정상은 북한의 소위 정찰위성 발사가 명백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자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임을 확인했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이를 규탄하고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한영 합동 훈련 확대와 해양 공동 순찰 등이 담긴 '다우닝가 합의'와 관련, "국방·외교 장관급 2+2 협력 체계를 통해 정보 공유와 안보 공조를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 수낙 총리는 러시아와 북한의 무기 거래에 우려를 표하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중동 지역에 가하는 안보 위협에 엄정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은 북한 핵·미사일, 북·러 군사 협력 등을 앞장서서 비판해왔다.

    이런 가운데 영국과 또 다른 상임이사국인 미국·프랑스 등 10국은 이날 공동 성명을 발표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우주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다수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으로 강력히 규탄한다"며 "모든 안보리 이사국은 하나 된 목소리로 이런 행동을 규탄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59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