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세계 가상화폐 3분의2 주무르던 바이낸스, 돈세탁 방조 등 시인… 5조 넘는 벌금 낸다

    임경업 기자

    발행일 : 2023.11.23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테러 단체와 이란·시리아 등 미국의 제재 대상 국가의 가상화폐 거래와 돈세탁을 방조한 혐의를 인정하고 미 정부에 벌금 43억달러(약 5조5000억원)를 내기로 했다.

    21일(현지 시각) 미 법무부를 비롯해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시애틀 연방법원에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바이낸스 창업자 자오창펑<사진> 최고경영자(CEO)도 벌금 5000만달러를 내고 최고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미 정부는 바이낸스와 자오창펑을 비롯한 경영진이 미국 은행보안법 등 관련 법규를 고의적으로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해 왔다. 고객 신분 확인, 범죄자나 제재 대상 국가 거래 모니터링 등을 준수하지 않았으며 경영진이 실제 불법적인 거래나 돈세탁 정황을 포착하고도 고의적으로 무시한 흔적도 발견됐다. 미 재무부는 바이낸스에서 벌어졌던 불법적인 가상화폐 거래 예시로 하마스·알카에다·이슬람국가(IS) 등 테러 단체 자금과 이란·시리아·쿠바 등 미국의 제재 대상 국가·지역의 거래를 들었다. 이들의 자금은 바이낸스를 통해 돈세탁이 된 것으로 추정되며, 해커들의 해킹이나 아동 성착취물 거래에도 바이낸스 거래소가 이용된 흔적이 발견됐다. 미 당국이 파악한 바이낸스의 불법 가상화폐 거래는 총 150만여 건으로 추정됐다. 이 가운데에는 북한 관련 가상화폐 거래도 80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세계 가상화폐의 약 3분의 2가 거래됐고, 현재도 약 40%의 가상화폐가 거래되는 세계 최대 거래소다.
    기고자 : 임경업 기자
    본문자수 : 78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