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與김웅 "김건희 특검법, 받아도 돼"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11.2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文정부때 수사해도 나온 게 없어… 특검 꾸려져도 마찬가지일 것"

    더불어민주당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관련 추진 중인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법안이 통과돼서 특검이 꾸려져도 불리할 게 없다"는 말이 22일 여당 내에서 나왔다.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이 장기간 수사했지만 김 여사의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에, 특검이 수사해도 같은 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김웅<사진> 의원은 이날 본지에 "문재인 정부 때 윤석열 검찰총장 손발을 다 자른 상태에서 이른바 친문(親文) 검사들이 탈탈 털었어도 나온 게 없었다"며 "김건희 특검법을 받더라도 불리할 게 전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김 여사가 특검 조사를 받으러 가서 '포토 라인'에 선다고 하더라도 당당하게 말한다면, 국민 눈엔 김 여사가 피해자로 보일 것"이라며 "민주당은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검사 출신이지만, 당내 대표적인 비윤계 의원으로 꼽힌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김건희 특검법과 함께 쌍특검법으로 추진 중인 '대장동 50억 클럽 특검법'에 대해서도 "받아줘도 괜찮을 것 같다"며 "특검이 대장동 사건 전반을 훑을 수밖에 없고, 이럴 경우 민주당이 불리해질 가능성이 더 크다"고 했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특검법 모두를 받아도 나쁠 게 없다는 것이다.

    한편, 김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당 입장에서 한 장관은 매우 중요한 인재"라며 "당장 욕을 먹더라도 한 장관이 강남 3구에 나가 우선 당선되는 게 맞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험지 출마론이 나오지만, 만에 하나 질 경우엔 당의 주요 전략 자산을 잃게 되는 것"이라며 "당이 한 장관 같은 전략 자산들의 당선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총선 전략을 짜야 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85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