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캐나다 수도 오타와, '노잼 도시' 벗어나려 '밤 문화 전문가' 모집

    윤주헌 기자

    발행일 : 2023.11.22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과연 캐나다 수도 오타와는 '재미를 잊은 도시'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까. 오타와가 내년부터 공직에 '밤 문화 전문가'를 모집할 것으로 20일(현지 시각) 알려졌다. 직책의 정식 명칭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별칭은 '밤 문화 시장(Nightlife Mayor)' '밤의 차르(Czar·옛 러시아 제국의 전제 군주)' 등이 거론된다. 채용되는 전문가는 오타와의 '밤 문화'를 구축하는 역할을 전담한다. 직책 신설에 따른 경비 16만달러(약 2억원)가 내년도 예산에 포함될 예정이다.

    오타와는 캐나다 국회의사당, 국립미술관, 자연사박물관 등 명소들이 있지만 이 밖에 즐길 요소들을 찾기 쉽지 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오타와는 밤 문화와 관련된 사업체와 직원 수, 저녁 시간대 가계 지출 등에서 캐나다 대도시(인구 100만명 이상) 중에서도 최하위권에 속한다. 캐나다 토론토나 몬트리올 등은 밤늦게까지 여는 술집과 심야 식당이 적지 않은 반면, 오타와는 밤 11시면 대부분 가게들이 문을 닫는다. 약 150만명 오타와 인구 중 4분의 1 정도는 공공 부문에서 일한다.

    이번 계획의 목표는 '오후 6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오타와를 재밌는 곳으로 만드는 것이다. 채용된 전문가에게 주어지는 역할은 단순히 '술 마시고 춤추는' 도시를 만드는 것 이상이다. 예컨대 야간에 라이브 음악 공연이 가능한 1500~2000명 규모의 실내 행사장을 시민에게 개방하는 일을 주도할 수 있다. 야간 시간대 도시 안전 및 보안 계획을 수립하고, 야간에 일할 인력의 수급 계획 등에도 관여할 예정이다. 오타와는 야간에 즐길 거리가 많아지면 자영업 활성화 등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기고자 : 윤주헌 기자
    본문자수 : 85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