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SMR 홍보해 놓고… 한달 후 예산 다 깎은 野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11.22 / 종합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월엔 SMR 도입 촉진 법안 통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예산 심사에서 원전 생태계 조성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지만,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외국 사절에 SMR(소형 모듈 원전) 기술을 홍보했던 것으로 21일 드러났다. 탈원전을 밀어붙이면서 해외에선 원전 기술을 홍보했던 문재인 정부와 판박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은 지난 5월엔 SMR 도입을 촉진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민주당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에서 삭감한 원전 예산 1820억원 중에는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SMR의 R&D 예산 333억여 원도 포함돼 있다. 민주당은 "미국도 SMR 실용화에 실패하고 있는데 우리가 성공 가능성이 얼마나 되겠냐"며 일방 삭감했다. 하지만 민주당 소속 이재정 산자위원장은 지난달 4일 한국을 찾은 우크라이나 의원들을 만나 한국의 SMR 기술을 홍보했다. 국회 홈페이지에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세르히 타루타 의원이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를 언급하며 "원자력 발전소의 미래는 소형 발전소에 있는데 한국은 기술력이 있다. 한국 회사들과 협력했으면 한다"고 말하자, 이 위원장은 "말씀하신 대로 한국은 소형 원자로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고 이를 우크라이나에 접목할 수 있다면 양국 모두 이익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통화에서 "외국 사절에 원론적 의미에서 호응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앞뒤가 다른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70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