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미사일에 대응 위해 韓英, 합동훈련 늘리고 해양 공동순찰도 추진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11.22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최고 수준의 협력문서 체결

    한국과 영국은 22일(현지 시각)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과 리시 수낙 총리의 한영 정상회담에서 '다우닝가 합의'를 채택한다.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위해 한영 연합 훈련을 확대하고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 순찰을 추진하는 것이 핵심이다. 또 우크라이나 전쟁 같은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보조를 맞추기로 했다. 미국의 제1 동맹인 영국과의 관계 격상은 자유·민주 진영과의 연대 강화로 직결된다는 의미가 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1일 다우닝가 합의 채택 사실을 밝히며 "양국이 체결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협력 문서"라고 했다. 다우닝가는 영국 총리 관저가 있는 거리 이름으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직접 구상해 영국 측에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한영 관계를 기존의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영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하나로 대북 제재를 적극적으로 추진했고, 탈북민 강제 북송 등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통령실은 "양국이 합동 훈련 확대와 함께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 순찰을 추진하는 등 국방·안보 분야 협력을 증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사이버 위협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방산 공동 수출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방산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영국과 함께 북한 위협에 대처하며 가상 화폐 탈취, 기술 해킹 등 사이버 범죄에 대한 공조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영국과 함께 개방되고 자유로운 국제 질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번영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87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