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검찰, '민주당 돈 봉투' 송영길 지지 모임 명단 공개

    방극렬 기자

    발행일 : 2023.11.21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宋 신청한 수사심의위 소집 않기로

    검찰이 20일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 재판에서 당시 당대표 후보로 나선 송영길 전 대표를 지지한 의원 모임 명단을 공개했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2021년 전당대회 당시 민주당 의원 21명의 명단을 스크린에 올렸다. 김남국·김병욱·김승남·김승원·김영호·김회재·민병덕·박성준·박영순·박정·백혜련·안호영·윤관석·윤재갑·이성만·이용빈·임종성·전용기·한준호·허종식·황운하 의원이다.

    검찰은 증인으로 나온 박용수(송 전 대표 보좌관 출신)씨에게 "저분들이 (송 전 대표 지지 모임에) 참석했느냐"고 물었다. 박씨는 "기억에 없는 분도 있다. 박정 의원은 회의 장소에서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검찰이 "나머지 의원은 한 번이라도 봤거나 송 전 대표 지지 의원이 맞느냐"고 물었다. 박씨는 "지지 여부는 끝까지 알 수 없지만 회의 참석 여부는 박정 의원도 그렇고 김남국 의원도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나머지 의원은 한두 번 본 것 같다"고 했다. 검찰은 송 전 대표 지지 의원 모임이 매주 수요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실에서 열렸고, 윤관석 의원이 2021년 4월 28일 이 자리에서 돈 봉투를 뿌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이날 공개된 송 전 대표 지지 의원 모임 21명 명단에는 지난 13일 재판에서 검찰이 돈 봉투 수수 의혹이 있다고 지목한 의원 7명이 포함돼 있다. 김영호·박영순·윤재갑·이성만·이용빈·임종성·허종식 의원이다. 또 송 전 대표 지지 의원 모임 명단은 지난 8월 윤관석 의원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검찰이 돈 봉투 수수 정황이 있다고 밝힌 의원 19명과 일부 겹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수씨는 이날 재판에서 강래구·이정근(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씨의 요구로 두 차례에 걸쳐 300만원씩 든 돈 봉투 10개를 전달했지만, 송 전 대표에게는 이를 보고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송 전 대표가 돈 봉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위법하다며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검찰 수사 중단 여부에 대해 심의위 판단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는 그대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기고자 : 방극렬 기자
    본문자수 : 10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