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과격한 언행에 '아르헨의 트럼프' 불려… 개 네 마리 외엔 측근 거의 없어

    조성호 기자

    발행일 : 2023.11.2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경제학자 출신 밀레이는
    좌파 때리는 라디오 진행자로 인기
    미혼… 여동생이 영부인 역할할 듯

    19일(현지 시각) 아르헨티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당선된 하비에르 밀레이(53) 하원의원은 어린 시절부터 특유의 다혈질 성격과 직설적 화법으로 '광인(狂人)'이라는 별명이 따라다녔다고 한다. 1970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버스 기사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부모의 학대와 친구들의 따돌림 속에 어두운 학창 시절을 보냈다.

    밀레이는 19세 때 벨그라노대에 입학해 경제학 기초에 대해 배우던 중, 수요와 공급이 가격을 결정한다는 이론이 아르헨티나의 초인플레이션 상황과는 모순된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는 그가 경제학자가 되기로 결심한 계기가 돼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고 20여 년간 경제 전문가로 활동했다. 이 기간 동안 논문 50여 편과 책 9권을 집필했고, HSBC의 아르헨티나 수석 경제학자로도 일했다.

    그는 경제 관련 인터뷰에 자주 나서면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밀레이는 2018년 한 해 동안 총 235회 인터뷰로 아르헨티나에서 가장 인터뷰를 많이 한 경제학자에 올랐다. 같은 해 그는 라디오 프로그램도 진행하면서 좌파 정부의 포퓰리즘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에 동의하는 추종자들이 '자유지상당'을 창당했고, 2019년 밀레이는 명예총재 겸 대표로 추대됐다. 아웃사이더가 아르헨티나 정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셈이다.

    그는 정부 보조금을 대폭 삭감하겠다며 전동 톱을 들고 유세에 나선 것을 비롯해 자국 출신 프란치스코 교황을 "유혈 독재 공산주의자들과 친한, 더러운 좌파"라고 평가하는 과격한 언사 등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주며 '괴짜'로 각인됐다.

    밀레이가 자유주의를 극히 신봉한다는 것은 가족 관계에서도 드러난다. 그는 미혼이지만 자식이 있다고 얘기하고 다니는데, 이는 반려견을 말하는 것이다. 그는 반려견 네 마리를 키우고 있는데, 밀턴 프리드먼과 로버트 루커스 등 자유주의 경제학자들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고 한다.

    밀레이는 측근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대선 매니저로 수행한 여동생 카리나 밀레이가 그나마 측근으로 꼽힌다. 현지에서는 여동생이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고자 : 조성호 기자
    본문자수 : 107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