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네이버 '댓글 장사' 나흘 만에 철회

    안상현 기자

    발행일 : 2023.11.21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선거 클릭 수 높이기 비판 커지고
    여론조작 부작용 우려에 물러서

    네이버가 뉴스 댓글에 답글을 계속 달 수 있게 한 정책을 나흘 만에 철회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댓글 장사로 클릭 수를 높이려 한다는 비판을 감안한 조치이다.

    네이버는 20일 "뉴스 댓글 내 인용 답글(답글의 답글) 작성 기능과 관련,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있어 해당 기능을 제외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 16일 뉴스 댓글 서비스에 '답글의 답글'을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 네이버에선 뉴스 기사 댓글에 답글을 달 수는 있었지만, 답글에 추가로 댓글을 다는 것은 불가능했다. 하지만 기능 추가로 특정 답글을 다시 지목해 댓글을 다는 것이 가능해졌고, 어떤 글에 대한 답글인지 원문까지 볼 수 있게 했다. 네이버는 "댓글의 소통과 커뮤니티를 더욱 강화하려는 취지"라고 했다.

    하지만 새 댓글 정책으로 인해 댓글 작성자끼리 서로 비난하는 등 악성 댓글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부작용을 감안하지 않고 댓글 싸움을 부추기는 식으로 클릭 수를 높이려 한다는 것이다. 또 이 기능을 악용하면 특정인을 공격하거나 특정 댓글에 좌표를 찍어 여론을 조장할 수 있게 되면서 2018년 드루킹 여론 조작 사건이 재연될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결국 순기능보다 역기능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자 네이버가 서비스를 중단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네이버는 이미 올 상반기에도 '키워드 추천' 서비스를 도입하려다 사실상의 '실시간 검색어' 부활이라는 비판을 받고 철회한 바 있다. IT 업계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가 최근 트래픽 감소 등으로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국내 1위의 포털인 만큼, 신규 서비스 도입이 미칠 사회적 파장이나 여론을 사전에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안상현 기자
    본문자수 : 8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