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미, 한반도에 '군사 5G 통신망' 구축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류재민 기자

    발행일 : 2023.11.21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동맹국 중 처음 오산에 설치
    적 위협·작전정보 등 실시간 공유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한반도에 한미 군(軍) 당국이 공유하는 군사용 '무선 5G(5세대 이동통신)망'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19일(현지 시각) 확인됐다. 미국이 군 작전 과정에 실시간으로 정보 공유가 가능한 공동 무선망을 해외 국가와 함께 운영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해졌다. 미국은 동맹국과 군사 협력을 강화해 북한 등 적의 위협에 대응하는 동시에 대중 견제 전선(戰線)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인데, 그 첫 거점으로 한국을 선정한 것이다. 미 정부는 한국을 시작으로 앞으로 일본·호주 등 다른 인도·태평양 동맹국과도 공동 망 구축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해졌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한미 정부는 최근 한미 연합 공군기지인 경기도 평택 오산 기지에 무선 5G망을 구축하기로 합의하고 참여 기업 선정 및 설치 계획 수립 등을 진행 중이라고 전해졌다. 실제 구축 작업은 내년쯤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한미 공군은 지금까지 각자 통신망을 운영하고 있지만, 새 통신망이 향후 구축될 경우 연합 훈련 및 유사시 작전 운용 등에 공동 무선망을 활용할 수 있다.

    미 정부 소식통은 "양국 군 지휘부는 적의 움직임이나 위협에 대해 곧바로 정보를 수집·공유할 수 있어 상황 판단이 대폭 향상되리라고 기대한다"며 "또 지휘부와 전장(戰場) 간 연결도 강화돼 의사 결정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라고 했다.

    미 공군의 주력 전투기들과 각종 전략 무기가 배치된 오산 기지는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가데나(嘉手納) 공군 기지와 함께 중국의 위협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미국의 전략적 요충지로 꼽힌다. 오키나와와 함께 대만에 가장 근접해 있기도 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5월 방한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오산 기지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했다. 한미 당국은 오산 기지에서 공동 통신망 운용이 안정화될 경우 다른 미군 기지들로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전해졌다.

    한미 간 '군사 5G 무선망' 공동 구축·운용은 미국의 육해공군 및 해병대, 우주군 등 모든 군 통신을 단일 망으로 연결해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겠다는 미 국방부의 '합동 전 영역 지휘 통제(JADC2)' 구상이 사실상 해외 동맹국으로 확장된 사례라는 평가가 나온다. JADC2를 통해 미 공군의 F-35 스텔스 전투기 레이더가 감지하는 정보를 육·해군 등이 실시간으로 공유받아 목표물을 타격 가능한데, 이를 동맹국 차원으로 확대할 길이 열릴 가능성도 있다.

    당초 미국은 JADC2를 미국과 기밀 정보 공유 동맹을 맺은 '파이브 아이스(Five Eyes·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에 한해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앞으로 한국과도 확대 적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 이렇게 될 경우 유사시 한미 전군(全軍)이 수집한 군사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다. 워싱턴 소식통은 "바이든 행정부는 적성 국가인 중국 등에 맞서기 위해 미군과 아울러 마음이 맞는(like-minded) 동맹국들과의 상호 운용성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한국과의 실시간 연결망 구축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큰 억제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류재민 기자
    본문자수 : 156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