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시진핑 만찬'서 악수하고 일찍 떠난 머스크, 알고 보니 초대 못 받았다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발행일 : 2023.11.20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무작정 찾아가 소동 끝에 입장

    지난 15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 기업인의 만찬 행사에 온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불청객'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머스크는 당시 만찬 전 VIP 리셉션에 참석해 시진핑과 악수까지 했지만 식사는 하지 않고 떠났다. 만찬 사전 조율 과정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은 18일 본지에 "미·중이 사전에 확정한 만찬 참가자 리스트에 없었던 머스크가 무작정 행사장에 찾아와 한 차례 소동 끝에 입장했다"면서 "중국 시장이 중요한 머스크로서는 지난 5월 방중 때도 못 만난 시진핑을 마주할 기회를 놓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초청 명단에 이름이 없었던 머스크는 시진핑을 만나려고 무작정 행사장을 찾아왔다고 한다. 베이징 소식통은 "수행원을 대거 데려온 머스크가 결국 '솨롄(刷臉·얼굴 스캔, 유명인이 명성을 이용해 무리하게 허락을 받는다는 뜻의 은어)'을 통해 입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머스크가 주최 측인 미국 단체를 건너뛰고 중국 측에 만찬 참석 의사를 전달했을 가능성은 있다. 머스크는 행사 참석 다음 날 자신과 시진핑이 악수하는 장면을 X(옛 트위터)에 올리고 "모두가 번영하길"이라고 썼다.

    이날 시진핑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에 맞춰 미 기업인 400여 명과 만찬을 했다. 이 행사는 중국 내 미국 기업들을 대표하는 단체인 미·중 무역 전국 위원회와 미·중 관계 전국 위원회가 특별 행사로 마련했다. 테슬라는 회원사가 아니기 때문에 머스크는 헤드테이블에서 배제됐다고 알려졌다. 참가 기업인에 대한 중국 지도부의 개입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기고자 : 베이징=이벌찬 특파원
    본문자수 : 82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