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강경파, 총선 겨냥 "尹 탄핵안 발의하자"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11.20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反尹 연대 위해 행동해야" 주장
    '조국 신당' 필요성도 함께 거론

    더불어민주당에서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19일 나왔다. 반윤석열 연대를 꾸리기 위해 탄핵을 이용하자는 것이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 북콘서트에서 "반윤 연대를 형성할 수 있는 행동을 민주당이 먼저 보여야 한다"며 "그 행동이 나는 윤석열 탄핵 발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탄핵안을 발의해 놔야 반윤 연대가 명확해진다"며 "탄핵안을 발의하면 국민의힘에서도 동의할 사람이 많다"고 했다.

    이에 민 의원은 "굉장히 설득력 있는 얘기"라고 맞장구를 쳤다. 민 의원은 "다른 탄핵 발의는 국회의원 100명 있으면 되는데 대통령 탄핵은 150명이 있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절반이 훌쩍 넘는다"고 했다. 김 의원과 민 의원은 당내 강경파 '처럼회' 소속으로 이전에도 윤 대통령 탄핵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탄핵을 거듭 주장해 왔다. 최근 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사 탄핵도 주도했다.

    이들은 이른바 '조국 신당' 필요성도 거론했다. 같은 자리에 있던 최강욱 전 의원은 "반윤석열, 반검찰 전선을 확보해야 하고 거기 함께할 분들이 모이는 의미에서 신당 논의가 나오는 것 같다"며 "충분히 귀 기울여 토론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제가 언제 조국 전 장관과 통화를 하며 들어보니 '검찰 독재 종식 정치 연대'라는 표현을 쓰더라"고 했다. 민 의원은 "검찰 권력이 무도하고 잔인하게 정치권력을 장악해 가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은) 그 피해자"라며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이 1차 피해자라면, 최강욱 전 의원 같은 2차 피해자가 나오는 것"이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조 전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확인서를 써준 혐의로 지난 9월 유죄가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최 전 의원은 "나한테 피해자라고 하는데 나는 이제 윤석열 일가로 표상되는 무도한 정권의 가장 강력한 가해자가 되는 길을 가고 싶다"고 했다. 그는 "당한 것 이상의 피해를 꼭 돌려줘야 되지 않겠냐"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 짐승들을 길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105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