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김포구' 여론조사… 경기가 하면 "62% 반대" 김포가 하면 "68% 찬성"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발행일 : 2023.11.20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같은 김포시민에게 물었는데 결과는 정반대, 신뢰성 논란

    정치권 이슈인 김포시의 서울 편입 추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도지사를 맡고 있는 경기도가 실시한 조사는 김포시민의 반대가 다수였지만 국민의힘이 시장을 맡고 있는 김포시가 실시한 조사에선 정반대로 찬성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결과가 '메가 서울'에 반대하는 경기도와 찬성하는 김포시의 각자 입장에 맞게 나오면서 무엇이 진짜 민심인지 혼란을 줬다. 더구나 두 조사는 모두 선관위 산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등록하지 않아서 서로 신뢰성이 의심스러운 조사 결과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여론조사 의뢰자의 입맛에 맞는 결과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지난 2~5일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한 조사에서 김포시민 의견은 서울 편입 반대(61.9%)가 찬성(36.3%)을 압도했다. 이 조사 결과를 다수 언론이 "김포시민 61.9% 서울 편입 반대"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경기도민 3004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김포시 표본은 155명에 불과했다. 여심위 규정은 시군구 단위 조사의 최소 표본이 500명이다.

    경기도가 실시한 조사와 달리 지난 15~16일 김포시가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김포시민 1010명에게 실시한 조사는 서울 편입 찬성(68.0%)이 반대(29.7%)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이 조사도 "조사 방법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휴대전화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집 전화로만 조사했기 때문이다. 여심위는 '유선전화 100% 조사'는 표본의 대표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다음 달부터 공표를 금지했다. 자동 응답 방식(ARS)으로 실시한 두 조사는 거의 모든 정치 이슈 여론조사에서 측정하는 정당 지지율을 빼고 조사해서 여심위에 등록을 하지 않아도 공표가 가능했다.

    한편 여심위에 등록한 김포신문·리서치뷰의 김포시민 500명 대상 무선전화 조사(13~14일)는 서울 편입에 대한 찬성이 52.6%, 반대가 43.4%였다. 찬반 수치가 경기도와 김포시 조사의 평균치에 가까웠다.
    기고자 : 홍영림 여론조사전문기자
    본문자수 : 100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