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정부합동 TF 구성해 신속 대응"… 부처·민간 함께 원인 규명 나서

    김동하 기자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3.11.20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는 행정 전산망 먹통 사태와 관련해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에게 전국 행정 전산망이 복구되는 상황을 보고받으면서 재발 방지책을 논의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 회의 참석 도중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유선상으로 국내 관련 보고를 받고 "정부 합동 TF를 즉각 가동해 신속 대응하라"고 지시했었다.

    이에 따라 정부 합동 TF가 곧바로 구성돼 18일 오전 첫 회의를 열었다. TF는 윤오준 대통령실 사이버안보비서관을 팀장으로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원, 검찰, 경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고, 신속한 시스템 복구에 초점을 맞췄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유사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철저한 원인 규명에 있어 각 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협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덕수 총리는 장애 당일인 지난 17일 국민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긴급 지시를 내린 이후 1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 부처 회의를 주재하며 "많은 국민께서 불편과 혼란을 겪으신 데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한 총리는 "이번 사태는 디지털 시스템이 완벽하게 작동하지 않으면 어떤 불편과 혼란이 발생할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 사안이었다"며 "관계 기관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각오로 (복구 및 원인 규명에) 임하라"고 했다. 또 전국 지방자치단체에는 민원 서류 발급 신청은 먼저 수기(手記)로 접수한 뒤 전산망 정상화 후에 발급된 서류는 신청 시점으로 소급해 처리해 주는 방식을 지속하도록 했다. 국세청·관세청 등 과세 관련 기관에는 세금 납부 기한을 전산망 정상화 이후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87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