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세계 경영전략실장 8년만에 교체… 임영록 대표 선임

    송혜진 기자

    발행일 : 2023.11.18 / 경제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신세계그룹은 임영록<사진> 신세계프라퍼티 겸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를 경영전략실장으로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백화점과 이마트 등 그룹 계열사들의 경영과 사업·재무·인사 등을 총괄하는 경영전략실의 수장 교체는 8년 만이다. 또 1993년 설치 이후 계열사 대표가 경영전략실장을 겸임하는 첫 사례이기도 하다.

    신세계그룹 측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기존 경영전략실이 수행해 온 최고 경영진 보좌 임무를 넘어, 그룹 계열사 사업을 조정하고 통합하는 컨트롤 타워의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영전략실의 역할이 확대· 강화됐다는 뜻이다.

    임영록 경영전략실장은 1997년 8월 신세계건설에 입사, 그룹 전략실 개발·신사업 PJT 상무 등을 역임했다. 지난 9월 정기 인사 이후에는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를 겸직하고 있다.
    기고자 : 송혜진 기자
    본문자수 : 42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