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현정은 회장, 현대엘리베이터 등기이사·이사회의장 사임

    강다은 기자

    발행일 : 2023.11.18 / 경제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7일 현대엘리베이터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에서 물러났다. 현 회장은 이날 열린 현대엘리베이터 임시 이사회에 참석해 등기이사직과 이사회 의장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

    회사 측은 "투명한 지배 구조를 위한 현 회장의 선제적이고 통 큰 결단이 반영됐다"고 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다음 달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새로운 이사진을 구성하고, 후속 임시 이사회에서 새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현 회장은 현대엘리베이터 2대 주주인 쉰들러 그룹이 "부당한 파생 상품 계약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며 제기한 주주 대표 소송에서 지면서 현대엘리베이터에 손해배상금 약 3000억원(이자 포함)을 물게 됐다. 이후 행동주의 펀드 KCGI자산운용 등은 회사에 손실을 입힌 현 회장의 사내이사직 사임을 요구해왔다.
    기고자 : 강다은 기자
    본문자수 : 4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