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그림이 있는 도서관] 파란 대문을 열면

    이태훈 기자

    발행일 : 2023.11.18 / Books A1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허은미 지음|한지선 그림|문학동네|52쪽|1만7500

    "하나, 둘, 셋…." 헤아리며 계단을 올랐다. "여섯, 일곱, 여덟…." 계단 숫자를 셀 때마다 파란 대문이 가까워졌다. "다녀왔습니다~!" 책가방부터 던져 놓고 쪼르르 다락방으로 뛰어 올라가면, 작은 창 밖으로 온 동네가 내려다보였다. 아랫집 오빠는 마당에 놓인 빨간 고무 대야에 들어가 몸을 씻고, 큰길 구멍가게 앞에선 아이들이 이리저리 몰려 뛰어다녔다.

    도시 농촌 할 것 없이 아파트가 솟은 요즘은 잊혀가는 풍경. 동요처럼 리듬감 있는 문장이 수묵화처럼 정갈한 그림 선에 실려 독자를 과거 어느 땐가의 기억 속으로 데려간다. 파란 대문, 붉은 꽃, 노란 치마 같은 단색 색채가 문장 위에 찍힌 방점처럼 쪽마다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외치는 아이들 웃음소리, '이제 밥 먹어라' 골목길을 향해 소리치던 엄마들 목소리가 책장에서 새어 나오는 듯하다.

    드론 카메라처럼 자유자재로 이동하는 그림의 시점이 추억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는다. 독자의 시선은 파란 대문을 향해 계단을 뛰어오르는 아이를 뒤에서 쫓아가다가, 나팔꽃 구경 잘했다며 부침개를 부쳐 오신 이웃집 할머니와 엄마의 대화는 하늘 위에서 내려다보게 된다. 해 질 녘 햇살은 툇마루 미닫이문의 통유리창으로 길게 그림자를 그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친구들 머리 위엔 서녘 하늘 노을이 불그스름하다.

    그 옛 동네는 이제 재개발로 사라지고 없다. 꿈속에선 아무리 계단을 올라도 파란 대문이 나오질 않는다. 오후 풋잠에서 깨고 보니 아파트 발코니 화분 속 나팔꽃의 보랏빛만 예전 그대로다. 그때 그 골목길과 파란 대문은 사라졌어도, 기억은 오래 남아 사람을 위로한다.
    기고자 : 이태훈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7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