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트럼프, 2024년 세계에 가장 큰 위험"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발행일 : 2023.11.18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英 이코노미스트, 집권 2기 전망

    '2024년,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트럼프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옆모습 실루엣을 담은 18일 자 표지를 온라인에 공개하면서 기사에 이 같은 제목을 달았다. 내년 세계 전망을 분석한 특별호에서 "트럼프는 (정치적) 보복, 경제적 보호무역주의, 극적이고 과도한 거래들을 거리낌 없이 추구할 것"이라며 "트럼프 집권 2기는 세계 각국의 의회와 (기업) 이사회를 절망으로 채우리라고 예상한다"고 했다. 미 대선은 내년 11월이다.

    이미 트럼프를 한 번 경험한 세계가 그의 백악관 복귀 가능성을 불안하게 지켜보는 까닭은 다소 미숙하고 좌충우돌이었던 1기 때와 비교해 트럼프가 훨씬 전략적이고 노련한 모습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코노미스트는 "지금은 트럼프가 다시 (백악관) 집무실 문을 두드리는 위험한 순간"이라며 "'MAGA'와 공화당원들은 이미 지난 몇 달 동안 트럼프의 두 번째 임기를 계획하고 있고, 트럼프 2기는 트럼프 1기보다 훨씬 조직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MAGA(보통 '마가'라고 읽음)'란 트럼프의 선거 구호인 '미국을 더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의 앞글자를 딴 말로, 극렬 트럼프 지지자들을 가리킨다.

    미 언론은 트럼프가 내년 대선에 승리하면 2017~2021년 집권 당시 보여줬던 주고받기식 동맹관, 보호무역주의, 인권 및 민주적 절차에 대한 경시 같은 성향을 더 과감히 드러내며 미국과 세계에 큰 혼란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을 쏟아내고 있다. CNN은 16일 "트럼프의 극단적인 집권 2기 의제가 행정부 권한의 전례 없는 행사로 이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날 뉴욕타임스도 트럼프가 "집권 1기 때보다 극단적인 의제를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1기 때의 '학습 효과'로 트럼프는 베테랑 직업 관료 대신 충성파 'MAGA' 위주로 내각을 채울 가능성이 크다. 극단적 정책들이 추진력을 더 얻을 수 있는 요인이다. 트럼프는 집권 1기 때도 주한 미군 철수, 미국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탈퇴처럼 국제 정세를 완전히 뒤집어 놓을 정책들을 실행하고 싶어 했다. 하지만 존 켈리 당시 백악관 비서실장, 제임스 매티스 당시 국방 장관 등의 만류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더 과격해진 트럼프 내각'이 우크라이나·러시아, 이스라엘·하마스 등 두 개의 대형 전쟁을 치르고 있는 세계를 큰 혼돈으로 몰아넣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는 미국이 유럽에 '피(군사력)'와 자금을 투입하는 것을 '나쁜 거래'라고 판단한다. 트럼프는 하루 만에 우크라이나 전쟁을 끝내고 나토를 파괴하겠다고 위협해 왔다"고 전했다. '한 회원국에 대한 공격을 모든 국가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는 NATO의 약속을 미국이 깰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만약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트럼프 집권은 중동 정세를 더 큰 혼란으로 몰아넣을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현재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동시에 팔레스타인 주민 피해를 막기 위한 인도적 차원의 일시 휴전을 촉구하면서, 아슬아슬하게 균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는 중동의 분쟁이 격화할 위험을 아랑곳하지 않고 거리낌 없이 이스라엘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우방을 위해 돈 쓰기를 싫어하는 트럼프는 중국·대만 문제에 연루되는 것도 꺼려한다. 트럼프는 지난 9월 NBC방송에 나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대만을 방어할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말하지 않을 것이다. 답을 말하면 거저 주는 것이고, 바보들만 거저 준다"며 부정적으로 답했다. 이코노미스트는 "트럼프는 왜 작은 섬나라(대만) 때문에 미국이 핵무장한 강대국(중국)과 전쟁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국이) 대만을 포기하는 거래를 하는 데도 열려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2기 공약집의 초안 격인 '프로젝트 2025' 보고서(헤리티지 재단 작성)엔 "한국이 (대북) 방어를 주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트럼프가 고립주의 외교로 동맹을 경시할 경우, 전세계 독재 국가들만 득을 보는 결과가 우려된다.

    코로나 팬데믹의 후유증에서 간신히 빠져나오고 있는 글로벌 경제에도 '미국만을 우선한다'는 트럼프는 악재가 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는 지난 8월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외국) 기업들이 미국에 와서 그들의 제품을 떠넘길 때 예를 들면 10%의 세금을 자동적으로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든 국가에 10%의 보편적 관세를 매기겠다는 것인데, 전문가들은 이런 정책이 세계 무역 전쟁을 촉발하고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그래픽] 도널드 트럼프 당선 시 예상되는 정책 변화
    기고자 : 워싱턴=김진명 특파원
    본문자수 : 23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