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첫눈 그치고 낮부터 포근… 주말 17도까지 올라

    조유미 기자

    발행일 : 2023.11.18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영하권으로 떨어졌던 기온이 18일 낮부터 오르며 다음 주 중반까지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기상청이 17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아침까지는 전날 내린 눈과 비의 영향으로 춥겠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3도로 예보됐다. 일부 지역에선 순간 풍속 초속 1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경상권 내륙에는 강풍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눈과 비는 18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으나, 17일 오후 대설 예비특보가 내려진 충남과 전북 일부 내륙 지방에는 새벽 사이 많은 눈이 내리고, 오전까지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내린 비와 눈이 얼어붙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서해 3도(1~3㎝)를 제외하고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도는 18일 눈이나 비가 오지는 않을 것으로 예보됐다.

    18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전라·경상권 5~10㎜(경남 중부 내륙 1㎜ 내외), 제주도 10~30㎜다. 예상 적설량은 세종·충남 북부 내륙·충북 3~10㎝, 대전·충남(북부 내륙 제외)과 경상권 1~5㎝, 전라권 1~7㎝(많은 곳 전북 동부 10㎝ 이상), 제주도 산지 5~10㎝(많은 곳 15㎝ 이상)다.

    주말인 18~19일 우리나라가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기온이 점차 오르겠다. 18일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예보됐다. 19일 아침 기온은 평년 수준인 영하 4도에서 영상 7도, 낮 기온은 12~17도가 되겠다. 서해안과 강원 내륙, 산지 등에는 순간 풍속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불어 체감 기온이 낮겠다.
    기고자 : 조유미 기자
    본문자수 : 7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