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인요한 "대통령실도 공천 특혜 없다… 쓴소리 계속할 것"

    김정환 기자

    발행일 : 2023.11.1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김기현 만난 뒤 4호 혁신안 발표
    모든 지역구 전략 공천 배제 요구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17일 김기현 대표에게 "당에 고통스러운 쓴소리를 혁신적으로 계속 건의하겠다"고 했다. 이후 인요한 혁신위는 "대통령실 참모일지라도 공천 특혜는 없다"며 '전략 공천 원천 배제'를 당에 요구했다. 최근 김기현 대표가 혁신위 활동에 속도 조절을 요구하며 혁신 강도가 낮아질 것이라는 우려 속에 혁신위는 이날도 수위 높은 혁신안을 내놨다.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만났다. 전날에도 당 지도부와 혁신위가 '윤심(尹心)을 두고 충돌하자 소통 차원에서 마련된 자리였다. 인 위원장은 비공개 면담으로 전환되기 전 김 대표에게 "말들이 자꾸 돌아가고 와전이 됐다" "불필요한 오해들이 참 많다"고 했고, 김 대표는 "이상하게 자꾸 곡해가 되는 측면이 있다" "괜히 사람들이…"라고 답했다.

    김 대표는 이후 약 42분간 진행된 비공개 면담에서 "과거와 다르게 혁신위가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어줬다. 혁신위를 신뢰한다"며 "앞으로도 가감 없이 아이디어를 달라"고 했다고 박정하 당 수석대변인과 김경진 혁신위 대변인이 전했다. 인 위원장은 "당과 우리 정치가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해 쓴소리를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인 위원장은 김 대표에게 일부 혁신위원들의 불만을 말하며, "혁신위가 의결한 안건 등을 당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신속히 받아들여 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 김 대표는 "당은 혁신위 안건 취지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적극 고려할 것"이라며 "다만 불가피하게 거쳐야 할 논의 기구, 절차가 있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답했다.

    당내에선 "당과 혁신위 갈등이 봉합된 것처럼 보이지만, 여전히 갈등의 불씨는 살아있다"는 말이 나왔다. 김 대표와 인 위원장은 갈등 요인이었던 인 위원장이 '윤심(尹心)'을 언급하며 당의 혁신안 수용을 압박한 문제나 당 지도부·친윤·중진에 대한 혁신위의 '불출마·험지 출마' 권고 문제 등은 대화하지 않았다.

    다만, 인 위원장은 면담에 앞서 '당대표의 처신은 당대표가 알아서 결단할 것'이라고 한 김 대표 발언에 대해 "우리를 뒷받침하는 것은 국민이다. 국민이 변화를 원한다"고 했다. 김무성 전 대표도 이날 혁신위와 간담회를 가진 뒤 "대통령, 권력자 주변에서 그 권력을 독점하고 향유한 사람들이 몸을 던져야 한다. 당을 위해서 희생해야 한다"고 했다. 한 의원은 "혁신위가 당분간은 당 지도부 등이 생각할 시간은 줄 것"이라며 "12월 초 이후엔 지도부·친윤 거취 문제 등으로 당과 혁신위가 신경전을 벌일 것 같다"고 했다.

    혁신위는 이날 오후 대통령실 참모를 포함, 모든 지역구에 전략 공천을 원천 배제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4호 혁신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이소희 혁신위원은 "상향식 공천을 통한 공정한 경쟁을 해야 한다"며 "대통령실 인사도 전략 공천을 해선 안 된다"고 했다.
    기고자 : 김정환 기자
    본문자수 : 143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