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카카오 먹통 사태땐 엄포 놓더니…

    서보범 기자

    발행일 : 2023.11.18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법원·초중고 이어 또 행정망 마비
    올해만 3번째, 정부 관리소홀 논란

    정부는 작년 10월 '카카오 먹통' 사태가 일어나자 카카오에 대한 감시·조사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재발을 막겠다며 '카카오 먹통 방지법'까지 만들었다. 카카오는 후속 조치로 5000억원대의 보상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잇따른 정부 행정망 마비에는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 행정망이 멈춰 선 건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다.

    지난 3월에는 법원 전산망이 마비됐다. 재판 일부가 연기되고 전자 소송, 사건 검색 등 대국민 사법 서비스가 전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등기부등본 등을 열람하는 대법원 인터넷 등기소 역시 서비스가 중단됐다. 당시 법원 관계자는 "전날 개원한 수원회생법원과 부산회생법원에 회생·파산 사건 관련 자료를 이전하는 작업 중에 전산망 장애가 발생했다"며 "방대한 데이터와 시스템 오류로 예정 시간 안에 작업을 완료하지 못했다"고 했다.

    지난 6월엔 4세대 초·중·고교 교육 행정 정보 시스템(NEIS·나이스)이 개통하자마자 오류가 발생해 학교 현장에서 혼란이 이어졌다. 1학기 기말고사 기록과 고3 수험생의 학교생활기록부 작성에도 차질이 생겼다. 교사노조 측은 "가뜩이나 업무가 많은 학기 말에 나이스 오류 때문에 안 해도 될 업무가 폭증하고 있다"며 "민감한 대입 관련 자료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어쩌느냐"고 비판했다.김형중 호서대 디지털금융경영학과 석좌교수는 "시스템이 마비되기에 앞서서 선제적으로 정비하거나, 모든 업무가 마비되지 않도록 상시적 훈련 등을 통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기고자 : 서보범 기자
    본문자수 : 76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