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미사일 요격할 'SM-6' 들여온다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11.1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美, 한국에 판매 잠정 승인
    미사일 38기, 8500억 규모

    미국 정부는 14일(현지 시각) 한국에 SM-6 함대공 요격 미사일<사진>을 대외 군사 판매(FMS) 방식으로 판매하기로 잠정 승인했다. 해상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순항미사일을 요격 방어할 '방패'를 한국군이 갖게 되는 것이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이날 한국 정부가 요청한 6억5000만달러(약 8500억원) 규모 SM-6 미사일과 관련 장비 구매를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한국 방위사업청과 정부는 최대 38기의 SM-6 미사일 구매를 요청했다. 미 의회의 최종 승인을 거쳐 판매가 이뤄질 전망이다. SM-6는 최대 사정거리 400㎞ 이상에 미사일이 자체 레이더로 목표를 직접 추적할 수 있어, 항공기·탄도미사일·순항미사일을 모두 요격 가능하다. 미국은 작년 일본에도 판매를 결정했다. 미 DSCA는 "이번에 제안한 판매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정치적 안정과 경제 발전을 돕는 세력인 주요 동맹의 안보를 개선함으로써 미국의 외교 정책 목표와 국가 안보 목적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신형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에 사용할 고체 연료 엔진 시험을 지난 11~14일 실시해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IRBM은 사거리 1000~4000㎞로 한반도뿐 아니라 미국령 괌 기지 등을 타격할 수 있다. 특히 고체 연료 탄도미사일은 액체연료에 비해 연료 주입 절차 등을 거치지 않아도 되므로 발사 준비 시간이 짧아 기습 타격에 용이하다. 북한이 조만간 신형 고체연료 IRBM 시험 발사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미 공군은 이날 한반도에 전개한 미 전략폭격기 B-52와 함께 연합 공중훈련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내주엔 미 항모가 부산 기지에 입항한다"면서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는 상시 배치 수준에 버금갈 만큼 일상이 돼 가고 있다"고 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93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